발 냄새, 겨울에도 코 찌른다… 예방법 5가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발 냄새를 예방하려면 신발을 두세 켤레 준비해두고 번갈아 가며 신는 게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발 냄새는 여름에만 나는 게 아니다. 추운 날씨로 양말과 각종 방한화, 부츠 등을 오래 신었을 때도 발 냄새가 날 수 있다.

발 냄새는 땀에 의해 발생한다. 발에 축축하게 땀이 차면 피부 각질층이 불는다. 세균이 땀에 불어난 각질을 갉아 먹으면서 '이소발레릭산' 등 화학물질을 생성하는데, 이것이 악취를 풍긴다. 일부 산소를 싫어하는 마이크로코쿠스 등 혐기성 세균이 발의 각질을 갉아 먹을 때 생성되는 화학물질도 악취를 유발할 수 있다. 발 냄새는 일반적으로 여성보다 남성에서 더 많이 나고, 10~20대가 30대 이상에 비해서 더 심하게 난다.

발 냄새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다음 방법을 시도해보는 게 좋다.

▷발 잘 씻기=발을 잘 씻는 게 핵심이다. 귀가하면 발을 씻고 발가락 사이까지 잘 씻어낸다. 물기를 닦아낼 때는 헤어드라이어로 발가락 사이사이, 발톱 속, 발가락 옆 부분도 확실히 말린다.

▷면양말 신기=면양말은 땀 흡수력이 좋다. 맨발로 신발을 신는 행위는 삼가고, 다한증이 심하면 양말 두세 켤레를 가지고 다니면서 갈아 신어 발을 늘 건조하게 유지시켜야 한다.

▷신발 번갈아 신기=특정 신발을 매일 연속해 신는 것은 좋지 않다. 신고 난 신발을 다음 날 또 신으면 신발에 스며든 땀이 채 마르지 않은 상태라 발 냄새가 악화될 수 있다. 두세 켤레의 신발을 준비해두고 번갈아 신어야 한다. 사무실에서는 구두 외에 통풍이 잘되는 슬리퍼를 신는 것도 좋다.

▷카페인 피하기=커피, 홍차, 콜라 같은 카페인 함유 음료는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땀을 증가시키므로 되도록 피한다. 뜨거운 음식이나 강한 향신료도 땀 분비를 증가시켜 되도록 줄일 것을 권장한다.

▷신발 삽입물 활용=신발 안의 습기를 흡수하면서 발이 미끄러지지 않도록 돕는 삽입물이 있다. 이런 도구를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신발 건조기로 신발을 철저하게 건조시키는 것도 도움이 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