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하얀 각질 뒤덮이는 건선, 남성 환자 '1.5배' 더 많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 발표

이미지

국내 건선 환자는 약 16만명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남성 환자가 여성의 약 1.5배로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국내 건선 환자가 16만명 정도이며, 남성 환자가 여성의 1.5배 정도로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4~2018년 국내 건선 환자를 분석한 자료를 25일 공개했다. 건선은 경계가 분명한 은백색의 인설로 덮여 있는 홍반성 피부 병변이 팔꿈치, 무릎, 엉덩이, 두피 등 자극을 많이 받는 부위에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헝공단 자료에 따르면, 국내 건선 환자 수는 최근 5년간 약 16만명을 유지하고 있다. 성별로는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의 약 1.5배로 더 많았다. 이에 대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피부과 조남준 교수는 "한국이나 동양권에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건선 환자 수가 많으나 백인들은 성별 간 차이가 별로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도 남녀 간에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한국에서 남성이 많은 이유는 명확하게 밝혀진 바 없다”고 말했다.​

연령 별로는 60대 이상부터 뚜렷한 증가세가 나타났다. 연령별로 연평균 80대 이상 8.8%, 60대 3.9%, 70대 1.7% 씩 증가했다. 반면 20대를 제외한 50대 이하 연령층은 감소세를 보였다. 조남준 교수는 "한국의 건선 환자 역학 조사에서는 평균 초발 연령은 남자 35.7.세, 여자 36.3세이고 초발 연령은 20대(28.1%)에 가장 많고 30대(17.4%), 10대(14.4%) 순"이라며 "건선은 완치가 어려운 질병으로 환자가 축적돼 나이가 들수록 환자 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말했다.

이미지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건선 진료비는 외래 진료비는 증가, 약국 진료비는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외래 및 입원 진료비가 5년 간 연평균 각각 21.5%, 7.3% 증가했고, 약국 진료비는 –0.1% 감소했다.

조남준 교수는 "건선은 복용 약, 바르는 약, 자외선 치료를 주로 한다"며 "최근에는 생물학적 제제가 증가하는 추세인데 아주 뛰어난 치료 결과를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조 교수는 "생물학적 제제는 치료 효과는 뛰어나지만 주사로 맞아야 되고 가격이 아주 높은 약물"이라며 "주사이기 때문에 환자가 약국이 아닌 병원에 비용을 지불하기 때문에 외래 진료비가 증가 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건선의 구체적인 증상은 먼저 피부에 좁쌀 같은 붉은 색을 띠는 발진이 생기는 것이다. 그 위에 하얀 피부 각질세포가 덮인다. 발진의 크기가 점점 커지면 그 크기가 동전 정도로 커지기도 하고 심할 경우 손바닥 만한 크기로 확대되기도 한다. 다른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는 비전염성 피부질환이다. 발병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우리 몸 면역학적 이상에 의해 발생된다고 보고된다. 피부의 각질형성세포는 일정한 주기로 분열하고 새로운 세포가 탄생하는 과정을 거치는데, 일생을 마친 세포는 비듬과 같은 피부 껍질로 우리 몸에서 떨어져 나간다. 이러한 피부각질형성세포 증식 과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바로 'T세포'이다. T면역 세포가 활성화되면 여러 가지 면역 물질들이 함께 분비 및 활성화 되면서 피부 각질형성세포를 자극하는데, 피부 각질형성세포가 빠르게 증식함으로써 비듬과 같은 비정상적인 각질이 겹겹이 쌓여 건선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T 면역 세포 외에도 유전적 요인, 환경적 요인, 피부자극, 건조, 상기도 염증 등 여러 가지 요인들이 건선을 일으키거나 악화시키는 원인들로 알려졌다. 특히, 우리나라 건선 환자 10명 중 4명은 건선 가족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며, 가족 중 건선 환자가 있는 사람들은 특히 조기에 건선을 예방,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건선 예방법>

1. 피부 자극이나 손상을 피한다.
2.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는다.
3. 정서적 스트레스와 과로를 피한다.
4. 환절기 및 겨울철 피부에 주의한다.
5. 술, 담배를 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