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 쏘이고 가렵다고 긁으면 '큰 일'… 올바른 대처법은?

명지민 헬스조선 인턴기자

▲ 벌에 쏘였을 때는 신속하게 응급처치를 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요즘 같은 시기에는 벌을 주의해야 한다. 벌에 쏘인 경우,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 벌에 쏘였을 때 응급 대처법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봤다.

벌에 쏘이면 우선 빠르게 벌침을 제거해야 한다. 벌침을 뺄 때는 카드와 같이 얇고 단단한 물건으로 물린 자리 주변을 밀어내는 방식이 좋다. 이때 무리하게 힘을 주지는 말아야 하는데, 너무 세게 힘을 주면 침 끝에 남은 독이 몸 안으로 더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살살 밀어 빼내야 한다. 손이나 핀셋을 이용하는 것은 위험하다. 벌침 끝부분에 독낭이라는 독주머니가 있는데, 손톱이나 핀셋은 독낭을 터뜨릴 수 있다.

벌침을 제거한 다음에는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상처 부위를 깨끗이 씻고, 얼음주머니를 이용해 얼음찜질을 해주는 게 좋다. 얼음찜질은 부기를 완화하고 벌 독이 빠르게 퍼지는 것을 막는다. 이때 상처 부위가 가렵다고 해서 긁으면 안 된다. 부종이 심해지고 감염 위험이 높아진다.

벌에 쏘이면 대개 가려움증과 통증, 부종과 같은 증상이 며칠간 지속된다. 이때 항히스타민제와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를 복용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구강 내가 붓거나 호흡이 불안정하거나 온몸이 가려울 경우에는 쇼크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또 구강 안이나 목, 안구 부위를 쏘인 경우에도 2차적 손상의 위험이 있어 가능한 한 빨리 병원을 방문해 조치를 받도록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