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에 쏘였을 때 안전 대처법은? '카드' 이용하세요

한아름 헬스조선 인턴기자

▲ 벌 한마리가 꽃 위에 앉아 있다/사진출처=조선일보 DB


청명한 가을 하늘과 신선한 바람 때문에 캠핑·산행을 즐기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벌과 같은 야생 벌레에 물리는 경우가 많은데, 증상이 심할 경우 쇼크에 빠져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어떻게 하면 안전히 야외활동을 즐길 수 있을까? 벌에 쏘였을 때 응급처치방법에 대해 알아봤다.

벌에 쏘였을 때, 대개 쏘인 부위 주변으로 붓게 되면서 통증이 나타난다. 이때, 벌 독이 전신에 퍼지는 것을 막으려면 재빨리 지혈대를 감아야 한다. 벌에 쏘인 부위가 눈으로 확인된다면 신용 카드같이 얇고 단단한 물건을 이용해 피부를 밀어내듯 긁어서 침을 빼주는 것이 좋다. 자칫 손으로 무리하게 제거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침이 피부 속으로 더 깊이 박힐 수 있고, 독이 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벌침을 제거한 후에는 2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비눗물로 상처 부위를 씻고 얼음찜질을 해주면 부종을 감소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피부가 간지럽다거나 심하면 저혈압·호흡 곤란·의식 불명·복통 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병원을 찾는 게 좋다.

벌에 쏘였을 때를 대비하려면, 야외활동 전 의사 처방에 따른 항히스타민제 등의 해독제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향수나 향기가 진한 화장품, 밝고 화려한 계통의 옷은 피한다. 산책 시 맨발로 다니지 말고 꽃밭 근처에 오래 머무르지 않는다. 실수로 벌집을 건드렸다고 해도, 손이나 신문지, 손수건 등을 휘두르거나 도망가서는 안 된다. 움직임을 최소화하고 몸을 최대한 낮춘 후 벌이 돌아갈 때까지 기다리는 게 가장 안전하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