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햇빛의 효과…먼지 속 박테리아까지 박멸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 정선유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빛에 노출되면 먼지 속 살아있는 박테리아가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햇빛의 살균 효과는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햇빛이 먼지 속에서 떠다니는 박테리아까지도 없앤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오레곤대 연구팀은 햇빛이 먼지 속 박테리아를 죽일 수 있는지 연구했다. 실제 건물의 빛, 반사율, 온도, 습도 조건을 재현한 11개의 소형 방을 만들어 주거용 주택에서 먼지를 수집해서 뿌렸다. 연구팀은 각각의 방에 가시광선, 자외선이 들거나 빛이 들지 않게 했다. 90일 후 먼지 속 박테리아의 조성, 양, 생존능력을 분석했다.

그 결과, 빛에 노출되면 살아있는 박테리아 양이 줄었다. 빛이 들지 않는 방에서는 평균 12%의 박테리아가 살아 있었다. 반면 가시광선에 노출된 경우 6.8%, 자외선에 노출된 경우 6.1%의 박테리아만이 생존했다. 연구팀은 ”연구를 통해 원인을 확인해야 할 필요는 있지만, 햇빛은 먼지 속 미생물을 죽이는 능력이 있다”라며 “먼지로 인한 감염을 줄이는 방법으로 학교, 회사, 병원, 집 등 건물에 햇빛이 들도록 설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생물 분야 학술지 ‘마이크로비옴(Microbiome)’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