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저림, 치료 필요한 '질환 신호'일 때는?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장서인 헬스조선 인턴기자

동일한 부위에 반복적으로 발생하면…

▲ 몸이 저릴 때 의심해야 할 질환에 대해 알아본다/사진=헬스조선 DB


손이나 발, 혹은 몸의 다른 부위가 찌릿하고 저리는 증상은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한다. 대부분 피가 안 통하는 게 원인이라고 생각하는데, 사실 저린 증상은 단순 혈액순환 문제가 아닌 질환의 신호일 수 있다.

◇손발 저린 주부·당뇨병 환자… '손·발목터널증후군' 의심

손이 저리면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뼈와 인대 사이 신경이 지나가는 좁은 통로가 눌리면서 신경을 압박해 생기는 신경계 질환이다. 손목과 손바닥뿐 아니라 손가락까지 저리고, 손을 털면 눌린 통로가 일시적으로 넓어져 증상이 잠시 사라진다. 심한 경우 손이 타는 듯한 통증에 밤잠을 설치거나, 저리고 쑤시는 통증이 팔꿈치·어깨·팔 전체로 확대되기도 한다. 집안일을 하며 손목을 많이 쓰는 주부나 당뇨병 등으로 인해 인대가 두꺼워진 사람에게 잘 발병한다. 발이 저리면 ‘발목터널증후군’일 수 있다. 복숭아뼈 뒤쪽에 있는 신경 통로가 눌려 발생하는데, 발바닥 안쪽과 복숭아뼈 주변, 엄지발가락이 모두 저리다.

혈액순환 장애로 인한 손발 저림은 일시적이며, 자세를 바르게 하면 곧 사라진다. 손발 끝이 차갑고 창백해지는 것도 특징이다. 반면 손·발목터널증후군일 때는 저린 증상이 거의 동일한 부위에 반복적으로 발생한다. 손·발목터널증후군은 제대 치료하지 않으면 신경을 압박하는 인대·힘줄 일부를 제거하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일찍 발견해야 소염제 등의 약물과 스테로이드 주사로 비교적 간단히 치료 가능하다.​

◇물건 꽉 쥐기 힘들고, 좌우 대칭으로 저린 증상… '말초신경병증' 의심

몸 이곳저곳이 저리고, 증상이 좌우 대칭으로 나타나면 ‘말초신경병증’이 의심된다. 말초신경병증은 신경 전체에 염증이 생긴 질환으로, 당뇨병 환자에게 주로 생긴다. 저리는 증상은 온몸에 나타날 수 있는데, 특히 손에서 가장 심하다. 손의 감각과 근육 힘이 떨어지면서 물건을 자꾸 놓치게 된다. 자율신경계에까지 손상이 온 경우에는 걷기가 힘들고, 손발에 땀이 나지 않고, 밝은 곳에서 눈이 부시거나 어지러운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당뇨합병증으로 오는 말초신경병에 걸리면, 저리는 증상이 다리에서 시작해 양팔로 옮겨간다. 같은 말초신경병이더라도 환자에 따라 증상이 달리 나타날 수 있어서 의사의 진찰과 함께 전기 진단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

◇다리 저리고, 허리 통증 동반되면… '척추관협착증' 의심

척추에 이상이 있을 때도 몸이 저릴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이 대표적이다. 척추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강 안의 뼈와 연골이 두꺼워지면서 공간이 좁아져 신경이 눌리는 질환이다. 발목·종아리·무릎·허벅지·엉덩이 등 넓은 부위에서 찌릿하고 저리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여기에 허리 통증이 동반되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가만히 앉아 쉴 때는 통증이 없다가 허리를 펴거나 걸을 때 갑자기 요통이 생겨 자주 멈춰서야 하는 게 특징이다. 척추관협착증은 병의 진행이 빠르지 않은 편에 속하지만, 치료가 늦어질수록 통증이 심해지므로 증상이 나타날 때 바로 병원을 찾는 게 좋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