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릿'한 팔 저림, 팔이 아니라 목 때문이라고?

이현정 헬스조선 인턴기자

▲ 사진=조선일보 DB


흔히 팔이나 손목이 저리고 뻐근한 경우 손목 관절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여기는 사람들이 많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을 오래 사용해 생기는 '손목터널증후군'이나 '방아쇠 수지 증후군' 역시 비슷한 증상을 보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팔과 손목이 저린 증상의 원인이 팔이 아닌 '목'때문일 수 있다. 바로 '목디스크'가 있는 경우이다.

목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옆으로 빗겨 나와 신경을 눌러 통증이 생기는 목디스크는 목뿐 아니라 팔, 어깨, 손목, 손가락 통증까지 유발한다. 이는 목뼈 옆의 신경이 등·어깨·팔·손가락으로 이어져 있어, 디스크가 이 신경을 누르면 통증이 신경을 따라 손가락까지 내려오기 때문이다.

목디스크는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에게 주로 나타난다. 컴퓨터·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사람들이 무의식적으로 목을 앞으로 빼게 되는데, 이때 머리를 숙이지 않은 상태에서 고개만 앞으로 뺀 거북이 목 같은 자세를 취한다. 그런데 이 자세를 지속적으로 하면 자연스러운 C자를 이뤄 머리를 지지하고 외부 충격을 완충하는 역할을 하는 C자형 경추가 일자로 변해 작은 충격에도 삐거나 다치게 되고, 이를 방치하면 목디스크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다. 

목디스크로 인한 팔 저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세를 항상 신경 써야 한다.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는 고개를 아래로 떨구지 말고, 팔을 들어 액정을 눈높이에 맞추는 것이 좋다. 컴퓨터는 눈과 화면 사이 거리를 30cm 정도로 유지해야 하며, 화면을 눈높이에 맞춰 고개를 숙이거나 위로 들지 않도록 해야 한다. 글씨가 너무 작을 경우 선명하게 보기 위해 목을 앞으로 빼게 된다. 따라서 컴퓨터 글자 크기를 중간 정도로 맞춰 다소 떨어진 상태에서도 글씨를 선명하게 볼 수 있도록 한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장시간 사용하는 경우에는 1시간에 10분 정도 목과 어깨를 돌리는 스트레칭이나 마사지를 하는 것이 좋다.

엎드려 자거나 높은 베개를 사용하는 습관도 목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잠을 잘 때는 척추가 일직선이 되도록 해 근육이 긴장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척추는 정렬을 유지한 상태로 목의 커브(35~45도)를 그대로 유지한 자세가 가장 이상적이다. 베개는 높은 베개도 목에 무리를 주지만, 지나치게 낮은 경우 오히려 머리가 뒤로 젖혀져 숙면을 어렵게 한다. 따라서 베개는 6~8cm 정도 높이가 적당하며, 성인 남자의 경우 바로 누운 자세에서 7.9cm, 옆으로 누웠을 때는 9.5cm가 적당하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