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복부비만 노인, 콩팥병 위험 높다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복부비만 노인이 콩팥병에 걸릴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가정의학과 이선영 교수팀이 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1666명(남자 709명, 여자 957명)을 분석한 결과 남자 노인에서 허리둘레와 체질량지수(BMI)가 증가할수록 사구체 여과율(콩팥의 기능)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노인은 상관관계가 없었다. 즉, 비만일수록 신장 질환 위험이 크다는 것이다.

사구체 여과율은 콩팥이 일정 시간 동안 노폐물을 제거할 수 있는 비율이다. 사구체 여과율 감소는 콩팥기능이 떨어지는 것을 의미하며, 콩팥병(신장병) 발병의 주요한 지표다.

학계에서는 사구체 여과율이 ▲90 ml/min/1.73m2 이상, 추적관찰(단백뇨 등 콩팥 손상 증거) ▲60~89, 경한 신기능 저하 ▲30~59, 중등도 신기능 저하 ▲15~29, 심한 신기능 저하 ▲15 미만, 말기 신부전증으로 분류하고 있다.

비만하게 되면 콩팥주위에 지방이 쌓여 콩팥을 압박해 모양변화와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으며, 사구체 비대를 일으켜 콩팥기능을 악화시킬 수 있다. 또 비만하거나 복부비만이 있는 경우 이와 관련한 질환으로 콩팥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콩팥기능이 저하되면 몸 의 노폐물이 걸러지지 않고 소변으로 배출이 원활하지 않아 신부전으로 진행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65세 이상 노인인 경우 고혈압과 당뇨병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아서 비만한 경우 신장 기능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실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3년 건강보험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만성신부전증으로 진료받은 65세 이상 환자(10만 명당 1,402명)가 65세 미만 환자(10만 명당 159명) 보다 8.8배 이상 많았다.

이선영 교수는 “성인 비만환자의 경우에는 체중을 줄이면 단백뇨를 호전시킬 뿐 아니라 혈압도 좋아지고, 사구체 여과율(콩팥기능)도 호전된다”며 “허리둘레와 체질량지수가 콩팥기능의 저하와 관련이 있어 신기능 유지를 위해 노인도 적정한 신체지표 유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선영 교수는 “하지만 아직 정확한 노인의 비만 기준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여서, 노인에 대한 정확한 비만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