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복부비만 없애는 처방 4가지

기획 권미현 헬스조선 기자 | 글 전성수(약사)

복부에는 지방을 저장하는 흰색 지방세포와 지방을 태워 열로 발산하는 갈색 지방세포가 있다. 복부비만자는 흰색 지방세포수가 많고 갈색 지방세포는 잠을 자고 있다. 때문에 계속 살이 찌는 것이다. 복부비만자의 몸에서는 저장된 지방을 끊임없이 간과 혈관으로 내보낸다. 이 때문에 지방간이 되어 간염, 간경변으로 악화될 수 있다. 또 심장 혈관이 파괴되어 심장마비를 일으키고 뇌동맥이 파괴되어 뇌졸중을 유발할 수 있다. 눈의 미세 혈관이 파괴되어 시력이 약화되기도 한다.

의학학술지 <NEJM> 2009년 4월호에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복부비만과 합병증을 유발하는 것은 갈색 지방세포가 ‘비활동 상태 ’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복부비만자의 갈색 지방세포는 왜 잠을 자는 것일까? 이유는 첫째, 갈색 지방세포를 자극해 지방을 태우는 담즙산이 모자라기 때문이다. 둘째, 운동을 안 해서다. 셋째, 지방을 계속 많이 섭취하기 때문이다. 넷째, 노화의 영향이다. 다섯째, 적당한 스트레스를 받으며 그 무엇을 위해 노력하지 않고 무사태평하기 때문이다. 갈색 지방세포를 활성시켜 복부 비만을 예방하는 방법을 제안한다.

이미지

사진 헬스조선DB
처방 1 추운 곳에서 찬 바람 맞으며 운동한다
온도가 올라가면 갈색 지방세포는 활성을 잃고 잠을 자게 된다. 외부 온도가 떨어지면 갈색 지방세포는 지방을 태워 체온을 37℃로 유지시키려 한다. 뇌는 추운 상태에서 교감신경을 흥분시키고 갈색 지방세포가 지닌 지방을 태우는 효소 ‘UCP-1’을 생성해 지방을 없애 준다. 추위 속에서 운동하면 흰색 지방세포를 갈색 지방세포로 바꿀 수 있다.

처방 2 업무 긴장 상태를 유지한다
업무 긴장감 등으로 경각심을 유지하거나, 목표달성을 위해 정신을 바짝 차리는 상태는 교감신경이 매우 흥분되어 있다. 이같은 스트레스 상태는 교감신경 흥분 물질인 아드레날린과 갑상선호르몬이 갈색 지방세포의 DNA를 자극해 지방을 태운다.

처방 3 하루에 식초를 15cc 마시거나 유산균제제를 복용한다
식초를 마시면 3시간 정도 지나 초산이 갈색 지방세포를 자극해 과잉 지방을 태운다. 또한 지질 축적을 막아 주는 8가지 효소를 활성시킨다. 장에 있는 좋은 유산균은 끊임없이 초산을 만들어 비만을 예방한다.

처방 4 담즙산을 복용한다
간에서 매일 만들어지는 인체 담즙산(DHCA)은 갑상선호르몬을 자극해 갈색 지방세포를 활성시킨다. 과학지 <Cell Metablosim> 2009년 9월호에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인체 담즙산보다 10배나 효력이 강한 곰의 담즙산인 UDCA 성분을 하루 50mg 복용하면 갈색 지방세포를 더욱 강하게 활성시킬 수 있다. 복부비만자의 30%, 과잉체중자의 50%는 건강 장수하고 있다. 심장마비나 뇌졸중, 실명 등 비만 합병증에도 걸리지 않는다. 합병증 없이 건강 장수하는 이들의 복부에는 흰색 지방세포가 적고 갈색 지방세포가 많다. 이들을 비교해 보면 특히 간에 축적되는 지방량에 차이가 난다. 자료에 따르면 비만 합병증이 생긴 복부비만자는 간에 낀 지방이 2배 더 많다. 비만자의 합병증을 유발시키는 요인은 간의 지방화라고 추측할 수 있다. 따라서 비만하거나 비만할 가능성이 높은 사람은 지방간을 예방해야 한다. 간에 낀 지방을 제거하는 데는 담즙산 우루소데옥시콜린산(UDCA)이 효과적이다. UDCA는 지방축적억제수용체(FXR)에 결합해 복부뿐 아니라 간과 혈관에 끼는 지방을 예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