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스테롤의 역할, 호르몬 만드는 데 필수

이민재 헬스조선 인턴기자



흔히 '콜레스테롤'은 비만과 관련된 나쁜 성분으로 알고있는 사람들이 많다. 콜레스테롤 농도가 높으면 동맥경화가 생긴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부의 경우에만 맞는 말이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하며, 체내에서 만들어 지기도한다. 콜레스테롤의 역할에 대해 알아본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의 세포와 세포막을 구성하는 주요 성분이다. 또한 세포막 내에서 세포 신호전달과 같은 세포 내 수송에 관여한다. 우리 몸을 이루는 가장 작은 단위인 세포부터 콜레스테롤이 필요한 것이다. 또 콜레스테롤은 스테로이드라는 호르몬을 만드는 재료가 된다. 스테로이드는 면역 조절과 항염증 효과, 항알레르기 효과가 있어서 의약품으로도 자주 사용된다.

▲ 콜레스테롤이 많이 들어있는 식품들/사진 출처=헬스조선 DB


콜레스테롤은 지방의 소화와 흡수를 위해 필수적이다. 간에서 콜레스테롤은 쓸개즙으로 전환돼 쓸개에 저장되는데, 쓸개즙은 지방 성질의 분자들을 분해해 흡수를 돕는다. 이러한 필수적인 기능 때문에 콜레스테롤은 음식물 섭취 없이도 우리 몸에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진다. 일반적으로 음식물로 섭취하는 콜레스테롤의 두 배 이상이 체내에서 만들어진다.

이렇듯 우리 몸에 필수적인 콜레스테롤은 왜 건강에 나쁘다고 알려졌을까? 바로 콜레스테롤의 종류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콜레스테롤은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L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 고민도 지단백 콜레스테롤(HDL-콜레스테롤)로 나뉜다. 이 중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은 동맥경화를 일으킨다고 알려졌고, 중성지방은 당뇨와 비만과 연관이 있다. 콜레스테롤의 나쁜 이미지는 이 두가지 종류의 콜레스테롤 때문이다. 이와 달리 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은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건강을 위해 권장되는 콜레스테롤 수치는 다음과 같다. 혈중 총 콜레스테롤은 200㎎/㎗ 미만,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은 130㎎/㎗ 미만, 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은 40㎎/㎗ 이상이다. 중성지방은 150㎎/㎗ 미만이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을 경우 동물성 지방에 많은 포화 지방산이나 음주, 과식 등을 피해야하며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혈압을 낮추고 전체적인 비만도를 줄여야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