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스테롤이 무조건 나쁘다'는 것은 편견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콜레스테롤의 두얼굴

▲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려면 총 지방섭취량은 줄이고 섬유질이 많은 채소, 과일, 잡곡을 충분히 먹어야 한다./사진 출처=헬스조선 DB


많은 사람들이 콜레스테롤을 나쁜 성분이라고 알고있다. 정확히 어떤 성분인지는 모르지만 혈관을 막아 동맥경화 같은 질환을 일으키는 주범으로 널리 알려졌다. 그러나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하며 심지어 체내에서 만들어지기도 한다. 콜레스테롤에 대해 알아본다.

콜레스테롤은 체내 세포의 세포막을 구성하는 성분이며 호르몬의 원료로도 쓰인다.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성분인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콜레스테롤이 비정상적으로 많을 경우 문제가 생긴다.

콜레스테롤은 크게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L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 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HDL-콜레스테롤)로 나뉜다. 이 중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은 동맥 경화를 일으키는 것과 관련이 있고, 중성지방은 당뇨와 비만과 관련이 있다. 흔히 알고있는 콜레스테롤의 나쁜 이미지는 여기서 비롯된 것이다. 그러나 이와 달리 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은 많을수록 우리 몸에 좋다. 혈관에 축적된 콜레스테롤을 배출하는 역할을 해 동맥경화를 예방하기 때문이다.

혈중 콜레스테롤은 200㎎/㎗ 미만일 경우 안전 수준이다. 240㎎/㎗ 이상일 경우 위험 수준으로 판단하며 200~240㎎/㎗는 주의해야 한다. 콜레스테롤은 대부분이 체내에서 만들어지지만 음식을 통해서도 체내에 많아지게 된다. 삼겹살, 갈비, 가공육 등 육류, 버터, 튀김, 초콜릿 등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주범 음식이므로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도 몸에는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평소에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총 지방 섭취량을 줄이고, 섬유질이 많은 채소, 과일, 잡곡을 충분히 먹어야 하며 꾸준한 운동을 통해 전체적인 비만도를 줄이는 것이 좋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