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니스

손담비, ‘이 운동’하면서 살 빼고 스트레스 해소까지… 대체 뭐길래?

이아라 기자

[스타의 건강]

이미지

가수 손담비(40)가 다이어트 운동으로 테니스를 꼽았다./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DambiXon’ 캡처
가수 손담비(40)가 다이어트 운동으로 테니스를 꼽았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담비손 DambiXon’에는 ‘올해 다이어트는 테니스로 정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 테니스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에서 손담비는 “헬스장에서 유산소 하는 걸 너무 싫어해서 항상 유산소는 테니스로 대체했다”며 “그리고 또 요즘에 지금부터 살을 안 빼면 여름에는 정말 망하겠다 싶어서 테니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테니스를 마친 손담비는 “홍조는 심하지만 그만큼 나의 살과 스트레스는 날아갔다”고 말했다. 실제로 테니스는 우리 몸에 어떤 효과가 있을까?

◇체지방 감량, 근육 발달에 도움
테니스는 코트 내에서 끊임없이 움직이는 유산소 운동의 일종이다. 비교적 진입 장벽이 낮은 데다, 실내‧실외 어디서든 즐길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는 운동 중 하나다. 시간당 열량 소모량이 400~500kcal에 달해 꾸준히 하면 체지방 감량에 효과적이다. 테니스의 기본자세는 엉덩이를 뒤로 빼고 무릎을 굽힌 뒤 라켓을 어깨 위로 올리는 자세로 하체에 힘을 줘야 한다. 그리고 코트를 뛰면서 공을 넘기는 동작도 하체 운동이 된다. 하체는 대부분 부위가 커다란 근육으로 구성돼 열량이 더 빠르게 소모된다. 게다가 라켓을 휘두르면서 뛰면 팔 근육도 함께 사용하기 때문에 여러 근육을 동시에 키울 수 있다. 이렇게 다양한 근육에 반복적으로 자극이 가면서 기초대사량 상승에 도움이 된다. 기초대사량이 높을수록 신진대사가 활발해져 같은 양의 음식을 먹고, 같은 정도의 운동을 해도 살이 더 빨리 빠진다.


◇운동 전후로 어깨‧팔 충분히 풀어줘야
다만 테니스 중에는 외상과염을 주의해야 한다. 외상과염은 팔꿈치부터 손목까지 이어진 뼈를 둘러싼 인대가 부분 파열되거나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이 질환은 테니스를 하는 사람들에게 자주 생겨 ‘테니스 엘보’라고도 불린다. 테니스를 칠 때 공을 치는 손의 손등이 상대를 향하는 동작을 자주 하면 팔꿈치 바깥쪽에 힘이 가해진다. 팔꿈치 바깥쪽에 가해지는 작은 충격이 반복되면 통증이나 저림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외상과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외상과염을 방치하면 관절염으로 악화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무엇보다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운동 전후로 어깨와 팔을 충분히 풀어주는 게 좋다. 또 평소에 고무공을 이용한 악력운동, 손목을 안으로 굽히는 굴곡‧손목을 손등 쪽으로 올리는 신전 운동이 부상 방지에 도움이 된다. 또 자신에게 맞는 무게의 라켓을 사용해야 한다. 지나치게 무거운 라켓은 팔꿈치에 무리를 준다. 특히 초보자라면 면이 넓고, 가벼운 라켓 사용을 권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