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질환

맨발로 걸어도 되는 사람과 안 되는 사람의 차이는?

헬스조선 편집팀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전국적으로 ‘맨발 걷기’ 열풍이 일고 있다. 인기가 높아지면서 여러 지역에서 맨발 걷기 전용 길이 조성되고 있다.

맨발 걷기는 외부 자극을 더 잘 느낄 수 있어 발 근육을 자극하고 반사 신경의 작동을 활발히 해서 균형감각을 훈련하는 효과도 있지만 신발 신고 걷기보다 무조건 건강에 ‘더’ 좋은 것은 아니다. 맨발로 걸어도 되는 발이 있고 맨발로 걸어서는 안 되는 발이 있다.

책 ‘100세 시대 두 발 혁명’ 저자이자 인하대 정형외과 족부전문의 김범수 교수는 “맨발 걷기를 하고 나서 없던 발병이 생겨서 병원에 오는 분들이 많다”며 “자신의 발 상태를 알고 올바른 맨발 걷기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한다.

◇발 상태에 따른 맨발 걷기 시 주의사항
‘족저근막염’의 경우 맨발 걷기는 도움이 되는 부분도 있고 해로운 부분도 있다. 맨발로 걸었을 때 족저근막과 풋코어 근육들이 스트레칭되고 풋코어 근육이 강화되는 부분도 있지만, 발에 통증이 심한 상태에서 맨발로 걷는 것은 증상을 악화시킬 가능성이 더 높기 때문에 주의를 요한다. 또한 앞꿈치가 찌릿찌릿하거나 화끈거리는 ‘지간신경종’의 경우 맨발 걷기는 발의 보호 장치가 없어 신경을 더욱 자극하고 손상시켜 증상을 악화한다.


반면 무지외반증이나 평발은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경우 맨발로 걸어도 크게 상관이 없거나 도움이 되는 부분도 있다. 하지만 발의 정상적인 구조가 무너져 평발이나 무지외반증, 소건막류, 갈퀴족지 등 변형이 심한 경우라면 맨발 걷기를 절대 피해야 한다. 
또한 발의 노화로 발바닥이 얇아지는 ‘지방패드위축증후군’을 겪고 있다면, 단단한 흙길보다는 부드러운 황톳길이나 모래사장을 걷는 것이 무리를 줄일 수 있다.

◇당뇨 환자는 절대 피해야
맨발로 걷기는 신발이라는 보호 장치 없이 맨살이 노출되기 때문에 파상풍을 비롯해 여러 가지 균에 의한 감염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당뇨가 있다면 맨발 걷기를 하지 않는 게 좋다. 특히 감각이 저하된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들은 발에 상처가 나도 아무런 느낌이 없어서 모르고 계속 걷다가 상처가 깊어져 궤양이 생기거나 감염이 될 가능성이 높다. 또 당뇨병성 혈관병증이나 말초동맥폐쇄성 질환 등으로 다리의 혈액 순환 장애가 있다면 상처가 생겨도 잘 낫지 않고 심한 경우에는 절단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에 맨발 걷기는 금기다.

20년 이상 발 질환을 진료해온 인하대병원 족부전문의 김범수 교수의 책 '100세 시대 두 발 혁명'에서는 노년기에 접어들어서도 오래 걸을 수 있도록 발 질환들을 예방할 수 있는 풋코어 운동법과 밸런스 훈련, 발 마사지, 지압 등에 대해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이미지

인하대병원 족부전문의 김범수 교수의 책 '100세 시대 두 발 혁명'/비타북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