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집에서 얼음 얼리는 사람… 얼음틀 ‘이렇게’ 썼다간 세균 범벅

임민영 기자

이미지

씻지 않고 계속 사용한 얼음 틀에는 리스테리아균이나 노로바이러스가 있을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날씨가 더워지면서 집에서 얼음을 얼리는 사람이 많다. 냉동실에 있던 얼음 틀에 물을 부어 얼리고, 다시 얼음을 꺼내고 새로 얼리는 식이다. 이때 세척하지 않고 반복해서 사용하면 세균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

씻지 않고 계속 사용한 얼음 틀에는 리스테리아균이 있을 수 있다. 리스테리아균은 뇌수막염, 식중독 등 다양한 감염병을 일으킨다. 게다가 이 균은 영하 20도 이하에서도 살아남기 때문에 냉동실 얼음 틀에서도 발견된다. 리스테리아균에 오염된 얼음이 상온에서 녹을 때 균이 증식하기라도 하면 식중독에 걸릴 위험이 있다.

또 다른 식중독 원인균인 노로바이러스도 얼음 속에서 오래 살아남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얼음 속 노로바이러스는 3일 후에도 99% 생존했으며, 17일이 지나도 약 45%가 살아남았다. 노로바이러스는 99.9%가 감소해야 감염성을 잃은 것으로 판정된다. 얼음 속 노로바이러스의 감염성이 상당 기간 유지된다는 것이다.


세균을 예방하려면 얼음을 새로 얼리기 전에 얼음 틀을 반드시 물로 씻어줘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식품을 수돗물에 2분 이상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약 30초 세척하면 노로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리스테리아균 역시 물 세척 후엔 거의 사라진다. 얼음 틀 자체는 식품이 아니지만, 얼음이 직접 맞닿는 물건인 만큼 식품처럼 꼼꼼히 씻는 게 좋다. 특히 얼음 속 노로바이러스는 감염성이 오래 유지되기 때문에 식중독 예방을 위해 끓인 물로 얼음을 얼리는 게 도움이 된다.

그래도 세균이 걱정된다면 집에 있는 식재료로 간단히 얼음 틀을 살균할 수 있다. 식초를 탄 물에 얼음 틀을 20분 정도 담근 후, 물로 깨끗이 씻어 내 완전히 말리면 된다. 오래 쓴 얼음 틀에 얼룩이나 때가 있다면 쌀뜨물을 사용해도 좋다. 쌀뜨물에 한 시간 정도 담가 두면 쌀뜨물 속 녹말이 얼음 틀의 얼룩을 지우고 냄새를 흡수한다. 그래도 얼룩이 남아 있다면 굵은 소금을 뿌린 후 솔로 틀 표면을 문질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