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일반

치아 ‘이렇게’ 생긴 사람… 남들보다 충치 잘 생겨

임민영 기자

이미지

충치는 치아 표면이 더 깊거나 거칠거나, 입안이 건조하거나, 탄수화물과 당 함량이 높은 식사를 하면 생기기 쉽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아무리 양치를 열심히 해도 충치가 잘 생겨 속상한 사람들이 있다. 반대로 양치를 제때 하지 않아도 충치가 없고 치아가 튼튼한 사람이 있다. 사람에 따라 충치가 잘 생기는 이유를 알아봤다.

◇치아 표면이 깊게 파였거나 거칠수록 세균 잘 붙어
치아 표면의 파인 부분이 깊으면 충치가 생기기 쉽다. 주로 음식을 씹는 어금니는 편평한 모양이 아니라 위로 볼록하게 올라온 골짜기 모양이다. 따라서 치아 골이 깊고 좁을수록 음식물이 잘 끼고 제거되기 어려워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치아 표면이 거친 경우에도 충치가 생길 위험이 크다. 표면이 거칠수록 치아에 세균과 음식물이 붙어 잘 떨어지지 않아 충치가 자라기 좋은 환경을 만든다. 이외에도 유전적으로 치아를 감싸는 법랑질이 얇으면 단단한 사람보다 충치가 쉽게 생긴다.

◇입안 건조하면 충치에 취약해
평소 구강건조증이 있거나 방사선 치료를 받았다면 침 분비량이 적어져 충치가 발생할 수 있다. 침은 음식물이 치아에 들러붙는 것을 막는다. 그리고 바이러스와 세균 감염으로부터 치아를 보호하는 역할도 있다. 침은 음식 소화과정에서 칼륨과 칼슘 생산을 돕는데, 이 화학반응도 충치 예방에 도움이 된다.


◇달달한 음식 자주 먹으면 충치 생겨
당이나 탄수화물 함량이 높은 식사를 하면 충치가 잘 발생한다. 이런 음식을 자주 섭취하면 충치 세균의 먹이가 많아져서 구강 내 세균이 살아남기 유리해진다. 끈적끈적한 음식도 치아 표면에 달라붙기 쉬워 충치 발생 위험을 높인다.

◇평소 꾸준한 관리가 중요
충치에 취약한 치아를 가지고 있어도 꼼꼼한 관리로 충치를 예방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충치 위험이 큰 경우, 불소가 1000ppm 이상 함유된 치약을 사용할 것을 권한다. 치아가 불소를 흡수하면 충치 세균에 잘 저항할 수 있는 성분으로 바뀌게 된다. 치약은 칫솔모 길이의 3분의 1 정도의 적당량을 사용하고, 올바른 칫솔질 방법을 따른다. 치실, 치간 칫솔 등 구강위생 보조용품을 적절히 함께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평소 수분과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충치 예방에 좋다.

선천적으로 튼튼한 치아를 가져도 후천적으로 관리하지 않으면 충치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꾸준한 치아 관리와 정기 검진을 통해 치아 건강을 지켜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