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일반

거뭇거뭇한 치아, 충치 아닌 ‘이것’ 문제일 수도

전종보 기자

이미지

약물로 인해 검게 변한 치아 / 사진= 헬스조선DB
사람의 치아는 보통 흰색 또는 옅은 노란색을 띤다. 치아를 구성하는 법랑질·상아질 두께에 따라 치아 색이 달라지는데, 희고 투명한 바깥쪽 법랑질이 두꺼우면 하얗게, 연노랑 빛의 안쪽 상아질이 두꺼우면 노랗게 보인다.

간혹 흰색이나 노란색이 아닌 검은색을 띨 때도 있다. 대부분 충치가 원인이다. 충치가 생기면 처음엔 반점이 생기다가 잇몸이 부어오르고 염증이 발생한다. 반점과 함께 날카로운 통증까지 느껴진다면 즉시 충치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다른 원인도 있다. 특정 치아만 유독 검게 변했다면 물리적 충격 때문일 수 있다. 넘어지거나 단단한 물체에 부딪혀 치아 속 혈관이 터지고 신경·세포가 손상되면 치아가 검은색을 띠곤 한다. 시간이 지나면 정상 색으로 돌아오지만, 오래 지속될 때는 검게 죽은 신경조직을 제거하는 치료를 받아야할 수도 있다. 치아를 하얗게 만드는 약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복용 중인 약 또한 치아를 검게 만들 수 있다. 테트라사이클린 계열 항생제, 클로르헥시딘 치태 억제제 등을 장기간 복용했을 때 치아 변색 등과 같은 부작용이 확인된다. 약물로 인해 치아에 검은색 줄이 생기거나 치아가 갈색을 띠는 경우도 있다.

몸에 특별한 문제가 없어도 커피, 콜라 등 색소가 들어 있는 음료를 오랜 시간 자주 마시면 치아 색이 변할 수 있다. 검은색까진 아니지만, 짙은 누런색, 갈색으로 착색된다. 담배를 오래 피워온 사람의 경우 니코틴 때문에 치아가 착색되면서 짙은 갈색을 띠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