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질환

남녀 모두에게 인기 많은 '이 바지'… 관절 노화 촉진한다고?

이해나 기자

이미지

다리에 딱 달라붙는 스키니진은 남녀노소에게 모두 인기가 많지만 너무 자주, 오래 입으면 관절 가동성을 떨어뜨리고 관절의 퇴행을 유도할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몸에 딱 달라붙는 청바지인 '스키니진'은 남녀를 불문하고 사랑받는 패션 아이템이다. 그런데 스키니진을 너무 오래, 자주 착용하면 각종 건강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알아두는 게 좋다. 특히 허리 유연성, 엉덩관절 가동성을 떨어뜨린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있다.

구미대 물리치료과 연구팀이 국내 대학생 39명을 대상으로 허리 유연성과 엉덩관절 가동성을 측정하고 일주일에 3번 이상 4주간 스키니진을 입게 했다. 그리고 4주 후 다시 허리 유연성과 엉덩관절 가동성을 측정했다. 그 결과, 허리 유연성(선 자세에서 앞으로 숙였을 때 등뼈와 엉덩이뼈의 각도)은 실험 전 평균 17.97˚에서 17.63˚로 떨어졌다. 엉덩관절은 폄 동작(엎드려 누운 채로 다리를 들어올렸을 때 엉덩관절 축의 각도)시 오른쪽, 왼쪽 각각 24.69˚, 24.13˚에서 21.56˚, 18.38˚로 줄고, 굽힘(앉은 채로 다리를 들어올렸을 때 엉덩관절 축의 각도) 동작도 109.38˚, 110.63˚에서 102.81˚, 104.06˚로 떨어졌다. 연구팀은 "스키니진이 허리나 엉덩이 움직임을 과도하게 제한하면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허리 유연성이나 관절 가동성 저하는 신체 대처 능력을 떨어뜨려 낙상 등의 위험을 키운다. 연구팀은 "지나치게 자주, 지속해서 스키니진을 입어 관절 가동 능력 저하가 반복되면, 관절의 퇴행성 변화도 더 빨리 찾아올 수 있다"고 말했다.

스키니진을 착용해야 한다면, 비교적 신축성이 좋은 엘라스틴(스판) 소재가 많이 포함된 제품을 선택하는 게 좋다. 오랫동안 앉아있는 등 자세 변화가 없으면, 압박이 더 심해질 수 있어 자주 움직이는 것도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