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질환

외상도 없고 운동도 안했는데 엉덩이 통증이… 희귀질환이 원인?

오상훈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강직성 척추염은 척추관절에 반복적으로 염증이 생기는 만성질환이다. 질환이 계속 진행되면 척추가 대나무처럼 굳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초기엔 엉덩이와 골반 쪽에서 통증이 발생하므로 유의해야 한다.

강직성 척추염은 관절에 염증이 생기는 만성질환으로, 관절에 염증이 생겼다 없어졌다를 반복하면서 관절에 변형이 오는 질환을 말한다. 관절이 뻣뻣해지면서 움직임이 둔해지고, 나중에는 척추가 전체적으로 굳어지며 등이 굽게 된다. 척추 외에도 신체 다양한 부위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는데, 장이나 눈, 피부 등을 침범하면 염증성 장질환, 포도막염, 건선 등 다양한 질환으로 나타난다.

강직성 척추염 환자는 계속 느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강직성 척추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질병코드 M45 강직척추염)는 2018년 4만3686명에서 2022년 5만2616명으로 지난 5년 사이 20% 이상 늘었다. 2022년 환자 중 남성이 여성보다 2.5배 많았고, 남성 30~40대가 가장 많았다. 원인은 현재까지도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HLA- B27’ 유전자와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외에 감염, 외상, 스트레스 등도 영향을 끼친다.

강직성 척추염의 증상은 통증이다. 다만 통증이 특징적이지 않고, 간헐적으로 나타나며, 진통제만으로도 조절되기 때문에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 엉덩이 관절 염증으로 시작되기 때문에 초기에는 양쪽 엉덩이뼈가 번갈아 아플 수 있다. 이후 염증이 척추를 침범하게 되면 허리를 움직이는 게 힘들어지고 흉추를 침범하면 가벼운 기침에도 흉통이 발생한다. 초기 증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되면 병원을 방문할 필요가 있다.

강직성 척추염 의심 환자가 병원에 방문하면 특징적인 통증 내역을 확인한 후 관절의 운동범위를 객관적으로 측정하게 된다. 이와 함께 엑스레이 검사가 시행되는데, 초기라면 발견이 어렵다. 최근에는 CT나 MRI 검사로 보다 정밀하고 빠른 진단이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최종 확인을 위해 혈액검사로 ‘HLA- B27’ 양성을 확인한다.

강직성 척추염은 조기에 발견하면 약물치료와 운동요법 병행으로 척추 강직의 진행을 막을 수 있다. 일상생활에도 거의 지장을 주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약물치료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항염제, 항류마티스약제와 더불어 TNF 차단제, IL-17차단제, JAK 차단제를 사용한다. 운동치료는 관절의 유연성과 근력을 기를 수 있는 재활치료가 시행된다.

초기에 약물치료와 운동치료를 병행하면 척추 강직까지 진행되는 환자는 10%에 불과하다. 다만 진단을 놓치고 염증이 흉추까지 침범해 척추 강직이 진행되면 치료 효과를 낙관하기 어렵다. 한번 굳은 관절은 회복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만큼 초기에 증상을 자각해 일찍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음은 강직성 척추염을 의심해볼 수 있는 5가지 증상들이다. ▲간헐적인 엉덩이 통증으로 절뚝거린다. ▲원인을 모르는데 무릎이나 발목이 부은 적이 있다. ▲아침에 척추가 뻣뻣해 머리를 숙이기 어렵다가 움직이면 호전된다. ▲허리 통증이 소염진통제를 먹으면 씻은 듯이 가라앉는다. ▲휴식을 취하면 악화되고 오히려 운동을 하면 허리통증이 잦아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