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여성탈모엔 '미녹시딜'? 효과 없을 땐 [이게뭐약]

신은진 기자

[이게뭐약]일반의약품 탈모치료제

이미지

미녹시딜이 효과가 없을 땐 작용 기전이 다른 알파트라디올​ 성분 외용제나 먹는 탈모약을 시도해볼 수 있다. /갈더마코리아, 동국제약 제공
나이들수록 머리숱 많은 사람이 승자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세월처럼 빠지는 머리칼을 잡아두기란 쉽지 않다. 특히 남성과 달리 효과 좋은 먹는 탈모약이 마땅찮은 여성 탈모환자들은 탈모 때문에 더 큰 고민을 한다. 바르는 여성탈모약으로 미녹시딜 성분의 현대약품 '마이녹실액', 동성제약 '미녹시딜액', 존슨앤존슨 '로게인폼' 등이 있지만, 기대한만큼의 효과를 보지 못했단 이들이 적지 않다. 머리숱은 걱정되지만 미녹시딜이 불만족스러웠던 여성 탈모인이 사용할 수 있는 탈모약은 없을까?

◇알파트라디올·먹는 탈모약 시도 가능
미녹시딜이 불만족스러웠던 여성탈모환자라면 알파트라디올 성분의 바르는 탈모약을 시도해볼 수 있다. 알파트라디올은 미녹시딜과 작용 기전이 달라, 미녹시딜이 효과가 없는 이에겐 알파트라디올이 효과적인 경우가 있다.

대한약사회 백영숙 학술이사(약사)는 "미녹시딜은 두피로 가는 혈류를 증가시켜 모근을 튼튼하게 하고, 모발 생장 주기를 연장해 머리키락이 덜 빠지게 하고, 알파트라디올은 탈모에 영향을 주는 DHT 호르몬 생성을 억제해 모낭세포 증식을 촉진하는 작용 기전의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래서 미녹시딜의 효과가 떨어지는 경우 알파트라디올을 새롭게 시도해볼 수 있다"고 했다.

한양대병원 피부과 고주연 교수도 "미녹시딜이 효과가 없는 사람에게 알파트라디올이 효과가 있는 경우가 있고, 그 반대인 경우도 있다"며 "둘의 치료효과는 비슷해 대안이라고 하기는 어려우나 기전 차이가 있어, 특정약이 효과가 없으면 다른 종류의 약을 시도할 수 있다"고 했다.

여성 탈모환자의 또다른 선택지로는 먹는 탈모약이 있다. 이때 먹는약은 MSD '프로페시아'나 GSK '아보다트'와 같은 전문의약품이 아닌 일반의약품이다. 일반의약품으로 분류된 먹는 탈모약으로는 동국제약 ‘판시딜', 현대약품 ‘마이녹실S 캡슐’​ 등이 있다.


백영숙 이사는 "여성탈모는 바르는 탈모약을 일차적으로 권하고, 효과가 부족하면 먹는 탈모약과 보충제를 권한다"고 했다. 백 이사는 "여성 탈모는 출산 후 영양 결핍이나 다이어트로 인한 영양 불균형 등으로 인해 생기는 경우도 많은데, 이 경우엔 바르는 탈모약이 전혀 효과가 없다"며 "약용효모가 든 일반의약품 탈모약과 함께 개인의 건강상태에 따라 비오틴이나 철분제, 판토텐산(비타민 B5) 등 적절한 영양제를 함께 복용하는 게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고주연 교수는 "여성탈모는 바르는 탈모약을 사용하면서 먹는 탈모약을 보조요법으로 사용하면, 탈모 증상 개선에 약간의 도움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 교수는 "상황에 따라 미녹시딜과 알파트라디올을 모두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했다.

◇안 하는 것보단 나은 수준… 빠른 치료 시작이 중요
다만, 알파트라디올이나 먹는 탈모약에 너무 큰 기대를 걸어선 안 된다. 두 약 모두 전문의약품 탈모약만큼 확실한 효과를 내진 못 한다. 알파트라디올의 경우, 광범위한 남성형·여성형 탈모에 효능과 효과를 입증받은 미녹시딜과 달리, 경증의 남성형·여성형 탈모에만 효능·효과를 입증받았다.

고주연 교수는 "바르는 탈모약은 치료를 하지 않는 것보단 20~30% 정도 탈모증상 개선에 효과가 있다고 환자들에게도 항상 설명하고 있다"며 "중요한 건 치료를 빨리 시작하는 일이다"고 밝혔다. 이어 고 교수는 "바르는 탈모약과 먹는 탈모약을 함께 사용하면, 확실히 초기 여성탈모 증상 개선엔 도움이 된다"며 "탈모가 더욱 심해지기 전에 치료를 시작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백영숙 이사도 "남성 탈모에 비해 여성탈모는 효과적인 약 사용에 한계가 있다"며 "전문가 상담을 통해 치료를 빨리 시작하는 게 증상 악화를 예방할 수 있는 길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