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외과

남성 환자 수 못지 않은 '여성 탈모'‥ 어떻게 관리할까?

헬스조선 편집팀

얼마 전 예능 프로그램인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 ‘반짝반짝 빛나는’ 이라는 특집으로 민머리에 얽힌 에피소드를 다룬 적이 있다. 게스트로 출연한 연예인들은 유전으로 인한 탈모를 겪고 있다고 밝히며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었다.

이처럼 탈모는 예능의 소재로 사용 될 만큼 사회적 관심이 높은 질환 중 하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간(2007~2011년) 탈모증에 대해 분석한 자료만 보더라도 2007년 16만6000명에서 2011년 19만4000명으로 5년간 약 2만8000명이 증가(17.0%)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4.0%이었다. 특히, 탈모가 남성의 대표적 질환으로 남성의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을 것으로 예상한 것과는 달리 2007년부터 2011년까지 남성 10만998명 , 여성 9만3737명이 돼 남녀 비율이 비슷했다. 안드로젠성 탈모증(유전성)은 남성의 비율이 높은 반면 흉터성 탈모증은 여성이 남성보다 높기 때문이다.

유전적인 요인이 다수를 차지하는 남성탈모와는 달리 여성 탈모 환자는 영양결핍, 특정 약물 사용, 출산, 발열, 수술 등의 심한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 후에 탈모가 발생되는 후천적인 요인이 크다. 탈모증은 미용상의 문제와 정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주기 때문에 조기 예방과 관리가 필요하다. 모제림성형외과 박인호 원장은 "탈모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두피 청결이 중요하다"며 "머리를 감는 것은 피지 분비가 왕성한 저녁에 감고 충분히 말린 후 잠드는 것이 좋고, 샴푸 후에는 바로 헹구지 말고 5~10분 정도 기다린 후 헹구는 것이 두피건강에 더욱 효율적이며 두피 마사지를 해주면 혈액 순환이 잘 되어 모발손실이 적어진다” 고 말했다.

기본적인 예방과 관리로도 탈모증이 완화 되지 않을 때는 두피치료로 호전 시키는 방법이 있다. 출산 후 탈모, 갱년기, 빈혈, 각종 질병, 다이어트 등 탈모증의 원인을 파악 한 후 치료 대상별로 치료 방법과 관리 횟수를 달리해야 한다. 특히 두피 치료를 받을 때 주의할 점이 있는데, 일반 두피탈모 관리샵은 메조테라피와 같은 의료적이 주사 요법이 불가하기 때문에 의료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전문의를 찾는 것이 좋다. 또, 이미 탈모가 많이 진행돼 탈모 부위의 모발이 다시 자라지 않는 여성 탈모환자의 경우 수술요법인 모발이식으로 호전이 가능하며 수술 후 두피의 혈액순환과 약물 주입등의 두피 치료를 병행하게 되면 이식한 모발의 생착과 성장을 도울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