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질환

지방간 있으면 치매 위험까지… 국내 연구 나와

이금숙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비알코올 지방간을 갖고 있다면 치매 발생을 주의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연구팀은 비알코올 지방간 환자군과 대조군을 비교했을 때 치매 발생 위험도가 약1.5배 높았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비알코올 지방간은 대사성질환(당뇨·비만·고지혈증·고혈압 등)과 연관이 깊은데, 치매 역시 대사성질환과 뗄 수 없는 관계이기에 이런 결과가 나온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이정일·이현웅 교수팀은 2009년 우리나라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60세 이상 중 지방간을 진단받은 5837명과, 지방간이 없을 것으로 생각되는 4만 1551명 등 총 4만 7388명을 최종 연구집단으로 규정했다. 최종 연구집단 중 치매 질환을 지닌 실험군 2844명과 대조군 1만 4220명을 최종 비교·연구했다.


연구 결과, 치매 질환을 보인 실험군 중 비알코올 지방간 환자는 6.8%(192명) 이었다. 대조군 가운데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지닌 비율은 5.5%(784명)였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그룹의 치매 발생 확률이 약 1.5배 정도 높은 것으로 확인했다.

이정일 교수는 “대사성질환인 당뇨병이 치매 발생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비알코올 지방간도 치매 발생확률을 높이는 것으로 예측된다”라며 “당뇨병이나 비알코올성 지방간 치료의 첫걸음은 비만도를 낮추고 운동으로 근육량 감소를 막는 것으로, 치매 발생확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생활 습관 교정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