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질환

남성들 원인 모를 ‘턱드름’, 잘못 사용한 ‘이것’이 원인?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매일 면도를 하다보면 코 밑이나 턱에 여드름이 생길 때가 있다. 별다른 이유 없이 증상이 반복된다면 잘못된 면도기 사용습관이 원인일 수 있다.

면도날은 피부와 직접, 그것도 매우 가깝게 맞붙는다.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균이 생긴 날을 그대로 사용하면 피부에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 특히 수염이 많거나 빨리 자라서 매일 면도를 하는 사람의 경우 면도기 위생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면도날 교체 주기는 2주에 한 번이 적당하다. 가격이 비싸고 귀찮다는 이유로 한 달, 길게는 두세 달씩 쓰기도 하는데, 이 같은 습관은 피부 트러블의 원인이 된다. 면도날을 오래 사용하면 면도날에 각질, 세균, 박테리아 등이 쌓이기 때문이다. 특히 물기가 많고 통풍이 안 되는 화장실에 면도기를 오래 두면 오염될 가능성이 커 주의해야 한다. 오래된 면도날은 날이 무뎌져 제모 효과 또한 떨어지며, 면도가 잘 되지 않아 힘을 줘 사용하면 상처가 생길 수도 있다. 면도 과정에서 콧구멍 주변 포도상구균이 묻은 면도기를 사용할 경우에도 모낭염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면도할 때 피부 자극·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면도 전 얼굴을 가볍게 씻어주는 게 좋다. 얼굴을 닦지 않고 건조한 채로 면도하면 피부에 상처가 생길 수 있다. 상처에 세균이 침입했을 때도 모낭염이 발생한다. 미지근한 물이나 스팀타월 등으로 피부를 부드럽게 한 뒤, 쉐이빙폼을 바르고 수염을 결대로 한 번, 역방향으로 한 번 더 밀어준다. 쉐이빙폼은 누워 있는 수염을 세워 피부와 면도날 간 마찰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면도 후 면도기는 수염이나 각질, 이물질 등이 남지 않도록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 이후 완전히 말려 건조한 곳에 보관한다. 제대로 세척하지 않으면 다음 면도 때 오염된 면도기를 사용하게 될 수 있다. 면도기를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것은 금물이다. 면도날을 함께 쓰면 면도날에 증식한 세균이 옮겨 갈 수 있다. 면도를 마친 뒤에는 면도할 때 손상된 피부 장벽을 회복시키기 위해 스킨로션을 바르고, 모낭염이나 상처가 생겼다면 흉터가 옆으로 번지지 않도록 항생제 연고를 발라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