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질환

'다섯 가지만' 지켜도 미세먼지 속 호흡기 보호 가능

신은진 기자

이미지

COPD 환자라도 주변 환경 관리를 통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미세먼지가 호흡기 건강에 해로운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만성폐쇄성폐질환(COPD)과 같은 호흡기 질환이 있는 사람에게 더욱 안 좋은 건 말할 것도 없다. 하지만 COPD와 같은 심각한 호흡기질환이 있더라도 몇 가지만 기억하면 증상 호전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를 국내 연구진이 국제 학술지 ‘국제 환경(Environment International)’에 최근 발표했다.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이세원 교수팀은 102명의 COPD 환자를 두 집단으로 나눠 한 집단에는 병원 치료와 함께 '다섯 가지 행동수칙'을 9개월간 지키게 한 결과, 통상적인 치료만 받은 나머지 집단과는 다르게 COPD 증상과 삶의 질 지표 등이 호전됨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교수팀이 환자들에게 지시한 '5가지 행동수칙'이란 ▲집 안 공기청정기 24시간 가동하고 필터를 정기적으로 교체하기 ▲규칙적인 대기오염정보 확인 ▲창문을 열어 규칙적으로 실내 환기 ▲대기오염지수 높을 때 외출 자제 ▲꾸준한 흡입기 치료였다.

3개월마다 두 집단 환자들에게 환자 스스로 COPD 상태를 체크하는 ‘세인트조지호흡기설문’과 ‘COPD 평가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9개월 후 행동수칙을 지킨 환자 집단의 세인트조지호흡기설문 점수가 평균 35.26점에서 31.82점으로 약 3.4점 낮아졌다. 반면, 일상적인 치료만 시행한 집단은 평균 34.76점에서 37.27점으로 약 2.5점 높아졌다. 세인트조지호흡기설문 점수가 낮아지면 질환이 호전된 것을 뜻한다.

COPD 환자의 삶의 질 평가 지표인 COPD 평가 테스트 점수에서도 행동수칙을 지킨 환자 집단의 점수가 9개월 후 평균 1.2점 감소했다. 그러나 일상적인 치료만 시행한 집단은 COPD 평가 점수가 2.7점 높아졌다. COPD 평가 테스트 역시 점수가 낮아지면 환자들의 삶의 질이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행동수칙을 지키도록 한 환자 집단을 수칙 준수 정도에 따라 둘로 나눠 COPD 평가 테스트 점수를 비교했는데, 행동수칙을 잘 지킨 환자들의 9개월 후 COPD 평가 테스트 점수는 평균 17.9점에서 15점으로 떨어졌다. 비교적 덜 지킨 환자들은 평균 13.8점에서 14.1점으로 다소 상승했다.

이세원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국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근본적으로 국가적인 노력이 필요하지만, 현실적으로 빠른 시간 내에는 어려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연구 결과로 COPD 환자들이 평소 일상생활에서 미세먼지 노출을 줄이는 생활 습관을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COPD 관리에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증명했다”고 말했다.

한편, 미세먼지는 굵기가 머리카락 굵기 7분의 1 정도인 입경 10μm 이하이며, 초미세먼지의 굵기는 그의 4분의 1 정도인 입경 2.5μm 이하다. 매연이나 건설 현장의 날림 먼지 등이 미세먼지에 속하며 음식을 조리할 때도 발생할 수 있다.

미세먼지는 천식, 기관지염, 비염, 결막염 등 염증 반응으로 인해 나타나는 각종 질환을 발생 및 악화한다. 고혈압, 부정맥 등 심혈관계 질환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있다. 장기적인 흡연이나 가스 노출로 폐포가 손상돼 결국 숨쉬기 힘들어지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도 미세먼지와 관련이 있다고 알려졌는데, 환자들이 미세먼지 노출을 최대한 줄이려고 노력했을 때 얼마만큼 COPD가 나빠지지 않는지에 대한 연구는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