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질환

있는 힘껏 코 풀었다가… '이 부작용' 생길 수 있어

이해나 기자 | 임민영 인턴기자

이미지

코를 세게 풀다간 급성 중이염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날씨가 추워지면서 콧물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코를 너무 세게 풀면 '급성 중이염'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급성 중이염은 어떤 질환일까?

급성 중이염은 중이에 급성 염증이 발생한 것이다. 귀는 가장 밖에서부터 외이, 중이, 내이로 구분되며 그중 중이는 고막에서 달팽이관(내이) 사이 공간을 말한다. 중이염이 생기면 발열, 고름, 귀 통증 등을 겪는다. 급성 중이염은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회복되지만, 3개월 이상 지속되면 만성화될 수 있다. 특히 말을 배우는 나이에 내버려 두면 난청이 올 수 있고, 이는 언어장애나 인지발달의 저하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 그리고 드물게 염증이 머리 안쪽까지 퍼져 뇌수막염을 일으킬 수 있어서 제때 치료해야 한다.

중이염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데, 코를 세게 푸는 습관도 중이염을 유발할 수 있다. 중이는 고막 진동이 달팽이관에 잘 전달되도록 내부 압력을 외부와 같게 유지한다. 이때 코와 귀를 연결하는 ‘이관’이 중요하다. 이관은 비인강(코 뒷부분)과 중이를 연결하는 관으로 압력 조정과 귀 안 공기 환기 역할도 한다. 코를 세게 풀면 코 안 압력이 일시적으로 증가해 콧물이 이관을 타고 역류하는데, 이때 콧물이 귀로 넘어가면 중이염이 생길 수 있다.


급성 중이염은 귀 안을 볼 수 있는 이경이나 귀 내시경으로 고막을 관찰하거나 청력 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다. 염증이 있다면 안정을 취하고 항생제나 진통제를 복용한다. 만약 귀에서 고름이 계속 나오면 귀에 넣는 약인 이용액을 쓰기도 한다. 귀 통증이나 고열 등 심한 증상이 지속되면 고막 절개술 등을 진행해 염증을 해결하기도 한다.

급성 중이염을 예방하려면 코를 풀 때 한 쪽씩 2~3번에 나눠서 푸는 게 중요하다. 한 번에 풀기보다는 여러 번 약하게 풀어서 코와 귀의 부담을 줄여주는 것이다. 코 세척 생리식염수를 이용해 씻는 것도 효과적이다. 콧물이 많다면 하루에 4~6회, 적어도 2회 이상 세척하는 게 좋다. 식염수 양은 보통 1회 30~50cc씩 연속해서 넣어서 세척하면 된다. 이외에도 평소 코가 덜 막히도록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 코 점막을 부풀리는 찬 공기는 피하고 물을 자주 마셔 코 안을 건조하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계속 누워있는 자세도 피해야 한다. 머리 쪽으로 피가 쏠리면서 혈관이 팽창되고 코 점막도 부풀어 코가 더 잘 막히기 때문이다. 생활 습관을 개선해도 계속되는 콧물로 불편하다면 병원을 방문해 코에 뿌리는 스프레이를 처방받거나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는 것도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