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질환

‘이곳’ 계속 부으면… 심장 안 좋다는 신호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심장에 이상이 생기면 몸 곳곳에 신호가 나타난다. 이유 없이 다리가 부어오르는 증상도 그 중 하나다. 양쪽 발목, 종아리가 붓고, 한쪽 다리만 심하게 부어오르기도 한다. 이 같은 증상에 어지러움, 두근거림, 호흡곤란 등이 동반되면 심장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심부전, 종아리·발 붓고 누우면 숨 차
양쪽 종아리와 발이 붓고 누웠을 때 숨이 차는 증상이 있다면 ‘심부전’일 수 있다. 심부전은 관상동맥질환 등 심장에 발생하는 여러 질환으로 인해 심장이 정상적으로 기능하지 못하는 상태를 뜻한다. 혈액 순환 문제 때문에 몸 곳곳에 이상이 생기는데, 심장과 멀리 떨어진 종아리·발까지 혈액이 전달되지 못해 부을 수 있으며, 심한 경우 복수가 차면서 배가 부어오르기도 한다. 혈액이 좌심실 내부에 쌓이면 폐로 연결된 혈관 압력이 높아져 누웠을 때 숨이 차는 등 호흡 곤란 증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 심부전은 이뇨제, 교감신경차단제 등으로 치료하며, 약물 치료나 시술로 호전되지 않을 정도로 증상이 심하면 심장이식 수술을 고려한다.


혈전 때문에 한쪽 다리만 붓기도
‘심부정맥혈전증’ 환자는 한쪽 다리만 부어오를 수 있다. 심부정맥혈전증은 혈류가 느려지거나 혈액이 끈적해지면서 혈전이 생기는 질환으로, 혈전이 하지 정맥을 막으면 부종이 발생한다. 갑자기 한쪽 다리가 심하게 붓고, 다리 색이 푸른색 또는 붉은색으로 변하거나 열이 느껴질 수 있다. 자다가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것도 심부정맥혈전증 의심 증상이다. 치료를 위해서는 혈전용해제로 몸속에 생긴 혈전을 제거해야 한다. 혈전 조각이 혈관을 타고 폐혈관을 막으면 폐색전증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큰 혈관이 막히면 급사할 위험도 있다.

림프계·콩팥 이상도 의심해야
다리 부종이 심장 질환 때문만은 아니다. 림프계가 손상되면 림프액이 제대로 이동하지 못해 다리가 부어오른다. 부은 곳을 손가락으로 눌렀다 뗐을 때 다시 나오지 않는다면 림프계 이상일 가능성이 크다. 다리와 손, 눈 주위 등이 함께 부어오를 경우엔 콩팥 질환(신부전)을 의심해야 한다. 혈액 속 단백질인 알부민이 배출되고 혈액 속 체액이 몸 조직에 쌓이면서 나타나는 증상이다. 원인을 알 수 없는 부종에 복부 팽만감이 동반되며, 소변에 거품이 섞여 나오는 단백뇨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