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파스타 먹다가 사망한 사례 재조명, 해외선 ‘볶음밥 증후군’이라 불려…

오상훈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틱톡에서 2008년에 파스타를 먹다가 사망한 20세 대학생의 사례가 재조명됐다. 바실러스 세레우스라는 세균의 의한 식중독이 원인이었는데 해외에선 ‘볶음밥 증후군(fried rice syndrome)’이라 불린다. 요즘 같은 시기, 조리된 음식을 상온에 방치하면 위험할 수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jpall20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한 틱토커는 2008년 벨기에 브뤼셀에 거주하던 20세 대학생이 파스타를 먹은 뒤 사망한 사고를 재조명했다. 그는 삶은 파스타면을 실온에 5일 간 보관했다가 조리해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파스타를 먹은 후 메스꺼움, 복통, 두통, 설사, 구토 등을 겪다가 10시간 만에 사망했는데 부검 결과, 사인은 간세포 괴사에 의한 급성 간부전이었다.




이미지

볶음밥 증후군에 대해 설명하는 한 틱토커./사진=틱톡 계정 ‘jpall20’
해당 사례는 ‘임상 미생물학 저널(Journal of Clinical Microbiology)’에도 보고된 바 있다. jpall20은 사례를 소개하며 조리된 음식을 먹을 땐 볶음밥 증후군을 조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볶음밥 증후군이란 바실러스 세레우스(Bacillus cereus)라는 세균에 의한 식중독이다. 바실러스 세레우스는 토양 세균의 일종으로, 어디에서든지 쉽게 발견된다. 그런데 특히 쌀, 파스타와 같은 탄수화물 식품을 좋아한다.

바실러스 세레우스는 조리된 음식에서도 생존할 수 있다. 열에 강한 포자를 만들어 내기 때문이다. 포자는 135도 이상에서 4시간 동안 가열해도 사멸하지 않으며, 건조식품에서도 장기간 살아남을 수 있다. 휴면 상태로 생존해 있다가 증식 조건이 주어지면 식중독을 유발하는 독소를 생성한다. 애초에 볶음밥 증후군이라는 이름도 볶음밥의 재료인 찬밥이 바실러스가 증식하기에 가장 적합한 환경이기 때문에 붙여졌다.

바실러스 감염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다. 만들어내는 독소에 따라 설사형과 구토형으로 나뉜다. 구토형 독소는 음식 자체에 퍼져 구토를 유발하고 설사형 독소는 음식을 섭취한 후에 소장에서 분비돼 경련과 설사를 유발한다. 앞선 사례처럼 사망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드물지만 어린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은 유의해야 한다.


바실러스 감염을 막는 데 가장 중요한 건 조리된 음식을 실온에 보관하지 않는 것이다. 바실러스의 발육 온도는 냉장고 온도보다 높은 7도에서 60도 까지다. 요즘 같이 선선한 날씨에 한 번 가열한 음식이라고 상온에 보관하면 세균이 증식할 수 있다. 조리된 식사를 다음 날 먹을 예정이라면 바로 냉장 보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일반적인 지침으로 ‘2, 4시간 규칙’이 있다. 음식이 냉장고에서 나온 지 2시간이 지나기 전에 다시 넣어둬야 안전하다. 4시간 이상 방치됐다면 세균이 증식하기 시작하므로 섭취한 뒤 남은 음식은 버리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