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청양고추 220배' 매운 과자 먹고 물 안 마시기 도전한 美 10대 사망

전종보 기자

[해외토픽]

이미지

해리스 월로바(14)/사진= NBC보스턴
미국에서 ‘원칩 챌린지’에 참여한 10대 소년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원칩 챌린지는 매운 과자를 먹은 뒤 일정 시간 동안 어떤 음료도 마시지 않고 버티는 것으로, 현지 경찰은 소년의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진행하고 있다.

3일(현지 시간) 미국 NBC보스턴은 지난 1일 메사추세츠 주 우스터에서 원칩 챌린지에 참여한 14세 소년 해리스 월로바​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망 당일 해리스는 학교에서 같은 반 친구가 준 과자를 먹은 뒤 극심한 복통을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년은 연락을 받고 학교에 온 부모와 함께 조퇴했으며, 집에서 휴식을 취한 뒤 안정을 되찾았다. 그러나 몇 시간 뒤 집을 나서다가 돌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당시 해리스는 숨을 쉬지 않는 상태였고,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이미지

‘원칩 챌린지’에 사용되는 과자 / 사진= 파퀴칩스
소년의 부모는 해리싀가 원칩 챌린지로 인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원칩 챌린지는 미국 토르티야 칩 제조업체 파퀴칩스가 판매하는 매운 과자를 먹고 일정시간 이상 물이나 음료수를 마시지 않고 버티는 챌린지다. 해당 제품에는 캐롤라이나 리퍼 고추와 나가 바이퍼 고추가 사용된다.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고추’로 알려진 캐롤라이나 리퍼 고추의 경우 매움의 척도를 뜻하는 스코빌 지수가 한국 청양고추(4000~1만)의 약 220배인 220만에 달한다. 실제 미국에서는 몇몇 학생과 유튜버들이 이 챌린지에 참여했다가 응급실 신세를 지기도 했다. 제조사 또한 성인만 이 과자를 먹을 수 있으며 매운 음식에 민감하거나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있는 사람은 먹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해리스의 어머니는 “아들이 양호실에 다녀온 후 집이 아닌 병원으로 보내져야 했다”며 “더 이상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기 위해 다른 사람들이 원칩 챌린지의 위험성에 대해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하고 있다. 부검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수사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