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숙박시설 침구에 빈대가? '이곳' 꼭 확인하세요

이해나 기자 | 이아라 인턴기자

이미지

숙박시설을 이용할 때는 침대 매트리스에 숨어있는 빈대가 없는지 확인해보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휴일을 맞아 숙박시설을 이용하는 사람이 많다. 숙박시설에 머물 때는 '빈대'가 있는지 확인해보는 게 좋다.

빈대는 어두울 때만 나타나는 야행성 곤충이다. 사람을 비롯한 온혈 동물의 피를 빨아먹고 산다. 먹이를 먹기 전의 몸 빛깔은 대개 갈색이지만, 먹이를 먹은 후에는 몸이 부풀어 오르고 몸이 붉은색이 된다. 하룻밤에 500회 이상 사람을 물 수 있고, 한 번 물 때 자기 몸무게의 7배에 달하는 많은 양의 혈액을 빨아들인다.

빈대에 물리면 피부에 붉은색 또는 흰색의 부어오르는 자국, 수포 등이 발생한다. 주로 팔과 어깨에 물리지만, 온몸에 물릴 수도 있다. 빈대 물린 자국은 모기 물린 자국과 유사하고 가려움과 통증을 동반하는데, 2~3개의 물린 자국이 일렬을 형성하는 패턴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빈대가 혈관을 찾기 위해 조금씩 이동하면서 물기 때문이다.


숙박시설에 빈대가 있는지 보려면 침대 매트리스를 잘 살피자. 특히 매트리스 솔기(천의 끝과 끝을 봉합했을 때 생기는 선)와 지퍼 부분을 잘 봐야 한다. 빈대가 그 틈새에 숨어있을 가능성이 크다.

빈대가 발견되면 그 즉시 해결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방을 바꿔야 한다. 방을 바꿀 때는 빈대가 발견된 방에서 되도록 멀리 떨어진 방으로 옮겨야 안전하다. 숙박시설이 해충 전문 기업의 빈대 관리 서비스를 받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미 빈대에 물렸다면 최대한 긁지 말고, 병원에서 항히스타민제를 처방받아 복용하거나 스테로이드 연고를 발라 가려움을 완화해야 한다. 물린 부위를 긁을 경우 2차 감염이 일어날 수 있어 주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