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갑자기 얼굴 안 움직이는 안면마비, '예방 영양소'가 있다고?

이금숙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안면신경마비는 어느 날 갑자기 한쪽 눈이 안 감기고 입이 돌아가는 질환이다. 귀 뒤쪽에서 나오는 제 7번 뇌신경인 ‘안면신경’이 손상돼 발생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에는 매년 9만명 안팎의 안면신경마비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안면신경마비의 대표적인 원인은 벨마비이다. 70% 정도를 차지한다. 벨마비는 헤르페스바이러스 등 원인에 대한 몇몇 가설이 있지만, 아직 확실히 밝혀진 바는 없다.

이러한 와중에 최근 대한안면신경학회에서 벨마비와 관련 있다고 보고된 비타민이나 미네랄들을 소개했다. 비타민 B12, B1, B6, C, C 및 마그네슘, 아연 등이 그 주인공. 
학회에 따르면 특히 비타민 B12의 경우에는 신경의 손상을 예방하고, 손상된 신경을 재생시키는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동물실험과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도 그 효과를 보고한 바 있다. 용량은 일반적으로는 일일 1000 mcg 정도를 추천하나 경우에 따라서는 2500 mcg 까지 사용한 사례도 보고된 바 있다. 같은 비타민 B 군인 비타민 B1, 비타민B6도 각각 항산화 효과와 함께, 신경에 에너지를 공급하고, 신경 신호의 전달에 관여하는 것으로 밝혀져 있으나 그 근거나 효과가 B12보다는 약하다.

비타민C은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이자 활성산소를 제거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비타민 C의 섭취가 안면신경의 산화스트레스를 낮추는 데 관여하고 면역력 증진에도 도움을 줘서 벨마비의 회복을 빠르게 할 수 있다는 보고가 나온 바 있다.

비타민 D의 경우에는 벨마비 환자들에게서 혈중 비타민 D의 레벨이 부족할수록 안면마비의 강도가 심하고, 불완전 회복률이 높다는 보고가 2020년에 제시된 바 있다. 그 외에도 미네랄 성분 중 일부인 마그네슘, 아연 등도 벨마비의 발생과 회복에 관여 할 수 있다는 보고들이 일부 있다.

학회는 "이들 영양소는 전신 건강에 도움이 되고 신체 컨디션도 좋게하는 영양소"라며 "벨마비 환자에서 스테로이드 치료와 함께 보조적으로 이들 비타민제를 써볼 수 있다"고 했다.

한편, 벨마비가 발생했다면 초기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증상 발생 2~3일 내에 스테로이드를 복용하면 완전 회복률이 크게 올라간다. 스테로이드는 염증 감소와 신경 재생을 촉진하는 효과를 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