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인후과

어린이도 안면마비가 생길 수 있다고?

이금숙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제공


한쪽 눈만 감기고, 입이 돌아가는 안면신경마비는 주로 중장년층에게서 잘 생기지만 어린이에게도 생긴다. 안면신경마비 중에서도 벨마비가 잘 발생한다. 벨마비는 말초성 안면신경마비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특별한 원인 없이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특징이 있다. 추정 원인으로는 ▲신경절에 잠복해있던 바이러스(단순포진 혹은 대상포진 등)의 재활성화로 인한 염증성 신경병증 ▲안면신경으로의 말초 혈류장애 이렇게 두가지가 있다.

7월7일 안면신경의 날 선포식 기념 보도자료에서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조영상 교수는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벨마비 발생률이 낮지만, 정보와 인식 부족으로 부모들이 혼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아이가 안면마비가 발생했다면 당황하지 말고 즉시 가까운 병원 혹은 응급실로 내원해 의사의 적절한 평가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우리나라 소아들을 대상으로 한 국내 의료진의 연구에서 벨마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66.2%로 가장 높았으며, 감염 (14.6%), 외상 (12.4%), 출생 시 손상 (3.2%) 이 그 뒤를 이었다.

예후는 어떨까? 치료 유무에 관계없이 대부분의 어린이 환자에서 3개월 이내 완전 회복을 보였고 회복률이 91~100%에 다를 만큼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인에서의 벨마비 치료의 핵심은 발병 초기 적절한 용량의 스테로이드를 투여하는 치료다. 안면신경마비 증상이 발생하고부터 스테로이드 투여 시점이 빠를수록 치료 반응과 예후가 좋다. 다만 어린이에서는 아직 최적의 치료 방법에 대한 지침이 명확히 확립돼있지 않고, 스테로이드 사용에 대해서도 의학적 근거가 확실치 않다. 조영상 교수는 "그러나 성인과 마찬가지로 조기에 스테로이드 치료를 받는 것이 좋은 예후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인자로 추정된다"며 "아이에게 안면마비가 발생했다면 의사의 평가를 통해 외상, 종양을 비롯한 2차적인 원인이 감별을 해야 하며, 벨마비로 진단이 되면 체중에 맞는 적절한 용량의 스테로이드 치료를 통해 완전 회복될 확률을 높이고, 후유증이 발생할 확률을 줄여야 한다”고 했다.

치료율은 얼마나 될까? 2018년도 국내의 한 연구에서 12년 동안 소아 벨마비로 진단된 환자 70명의 임상 정보를 후향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해당 연구에서 남녀의 비율은 1:1로 동일했으며, 환자 나이의 중앙값은 8.5세였다. 26%의 환자들은 스테로이드 단독치료를, 나머지 74%의 환자들은 스테로이드와 항바이러스제제 병합치료를 시행받았다. 90%의 환자에서 완전회복을 보였는데, 4주 이내 회복된 비율은 68% 였으며, 3개월까지는 91%, 10개월까지는 모든 환자에서 회복을 보였다. 4주 이내 회복이 된 군과 그렇지 않은 군 사이 임상적 특성에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조영상 교수는 "소아에서의 벨마비는 성인에 비해 드물지만 대부분이 완전 회복을 보일 정도로 예후가 좋다"며 "소아에서 안면마비 발생 시 가장 중요한 것은 성인에서와 마찬가지로 조기에 적절한 평가를 통해 진단을 받고, 스테로이드 치료를 받는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