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덥다고 '이 머리' 자주 하면… 탈모 위험 높아져

이해나 기자 | 이유림 인턴기자

이미지

머리를 올려 묶은 똥머리나 머리를 꽉 묶는 포니테일은 견인성 탈모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요즘처럼 더운 날에는 머리를 높게 묶어 목을 시원하게 하려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머리를 잘못 묶으면 탈모가 생길 수 있다. 탈모의 주원인은 유전·스트레스 등이지만, 일상 속 습관도 영향을 미친다.

머리를 꽉 묶는 포니테일이나 머리를 돌돌 말아 올려 묶는 똥머리는 견인성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 견인성 탈모는 머리를 촘촘하게 땋거나, 머리를 묶으면서 모발을 계속해서 당겨서 생기는 탈모로 보통 이마·헤어라인 쪽에 생긴다. 견인성 탈모가 지속되면 해당 부위에 흉터가 생겨 머리가 더는 자라지 않을 수 있다. 심해지면 모발이식을 고려해야 할 수도 있다.

견인성 탈모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견인성 탈모는 원인만 제거해도 예방할 수 있다. 우선, 머리를 묶을 때 너무 꽉 조이는 고무줄보다는 소위 '곱창 밴드'라 불리는 느슨한 헝겊 머리끈을 사용하는 게 좋다. 그러면 두피에 가해지는 자극을 줄일 수 있다. 머리를 감았다면 머리를 다 말린 후 묶어야 한다. 젖은 머리를 묶으면 두피 염증이 생길 수 있다. 통풍이 잘 안 되면서 두피에 세균이 번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요즘같이 습도가 높은 날에는 두피가 눅눅해지고 두피에 기름기가 잘 생겨 두피 염증이 발생하기 쉽다. 두피 염증은 냄새를 유발하고 심해지면 탈모로 이어진다.

붙임 머리를 하는 것도 자제해야 한다. 붙임 머리의 무게 때문에 두피에 자극이 가해지고 모발이 당겨지면서 역시 견인성 탈모가 생길 수 있다.​ 흰머리를 뽑는 것도 자제해야 한다. 흰머리를 자꾸 뽑아도 견인성 탈모가 온다. 두피에 좋은 당근·검은콩·건포도 등을 챙겨 먹는 것도 도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