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에어컨 틀고 자도 식은땀 범벅이라면?

오상훈 기자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고 일어났더니 식은땀에 이불이 흠뻑 젖어있는 사람들이 있다. 심한 경우 땀이 마르면서 한기를 느껴 잠에서 깨기도 한다. 식은땀은 대게 외부 온도와 상관없이 흐르는 경우가 많은데 에어컨을 가동시켜도 땀을 흘리는 사람이 있다. 건강에 문제가 생긴 걸까?

◇수면무호흡증
가장 먼저 수면무호흡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수면무호흡증은 자는 도중 호흡이 순간적으로 정지하는 질환으로, 보통 코를 골다가 '컥'하는 소리와 함께 숨을 쉬지 않는 증상이 동반된다. 비만한 사람에게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체중이 증가하면 혀와 편도 등이 커져 기도가 좁아지고, 목 부위 지방이 늘어 목 안의 공간이 줄면서 호흡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잘 때는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돼야 잘 자는데, 코를 고는 수면무호흡증 환자들은 교감신경이 활성화돼 맥박이 올라가고 땀이 나게 된다.

◇갑상선기능항진증
갑상선기능항진증 등 갑상선 질환이 원인일 수도 있다. 갑상선은 에너지 대사에 관여해 신진대사를 조절하는 호르몬들을 분비한다. 자가면역질환이나 바이러스 감염 등으로 호르몬이 과하게 만들어지면 땀을 많이 흘리고, 더위를 참지 못하고, 쉽게 피로하고 과민해지는 증상이 생긴다.

◇불안장애
불안장애도 원인이 될 수 있다. 불안 증상은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의 균형이 깨져 나타난다. 식은땀, 숨 가쁨, 어지러움, 가슴 두근거림 등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공황장애가 있는 사람은 자다가 갑자기 호흡곤란, 불안, 식은땀 등의 증상이 생기는 야간 공황발작을 겪을 수 있다. 항우울제 등 정신과 약물 복용 부작용으로 식은땀이 나기도 한다. 이 경우 주치의와 약물 조정과 관련해 상의해보는 것이 좋다.

◇코로나 감염
위 질환에 모두 해당하지 않는다면, 코로나 감염을 의심해볼 수도 있다. 세계에서 오미크론 변이를 최초로 보고한 남아프리카공화국 보건부는 코로나 감염 증상 중 하나로 수면 중 식은땀을 꼽은 바 있다. 현재 유행하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 역시 식은땀이 동반되는 온열질환 증상과 구분이 어렵다. 폭염에 장시간 노출되지 않았는데 식은땀과 함께 어지럼증, 피로, 오심, 발열 등이 동반된다면 코로나가 원인일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