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

머리 아프다고 '이것' 자주 먹다간… 두통 더 심해져

이해나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두통이 잦은 사람은 약국이나 편의점에서 파는 진통제(일반의약품)를 습관처럼 사서 복용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진통제를 너무 자주 복용하면 두통이 더 악화될 수 있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두통을 '약물과용두통'이라고 한다.

약물과용두통은 약물 과용으로 인해 기존 두통이 악화되거나 새로운 두통이 나타난 것을 말한다. 일반의약품에 속하는 진통제뿐 아니라, 병원에서 처방하는 트립탄(편두통 특수 급성기 약물)이나 복합진통제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러한 급성 진통제를 한 달에 6일 이상 사용하면 약물과용두통 발생 위험이 6배 가량 높아진다. 한 달에 11일 이상 사용할 경우 그 위험성은 약 20배까지 올라가기도 한다. 약물과용두통이 발생하면,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급성기 진통제의 효과가 떨어지고, 두통의 빈도도 잦아질 뿐더러, 갈수록 과용된 약물에 대한 의존성이 심각해져 근본적 치료가 어려워진다.

따라서 두통이 있다고 무턱대고 진통제를 복용해서는 안된다. 이미 약물과용두통이 나타났다면 진통제를 끊어야 나을 수 있다. 진통제에 대한 의존이 심해 진통제 중단을 두려워해 병원에 입원까지 하는 경우도 있는데, 진통제를 끊으면 첫 2주가 가장 힘들다. 이때 스테로이드를 쓰거나 신경차단술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한 달만 끊어도 두통이 나아진다. ​또한 약물과용두통 환자는 원래 두통이 있어서 진통제를 많이 복용한 것이기 때문에, 진통제를 복용하게 했던 숨겨진 두통의 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