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과

'이런 사람' 극단적 생각 오래 지속… 성인 1만 명 8년 추적 결과

이슬비 기자

이미지

미래 경제적 상황 전망이 암울하다고 여기는 사람은 극단적 선택(자살) 생각을 지속할 위험이 자살 생각이 없는 사람보다 무려 9배나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래 경제적 상황 전망이 암울하다고 여기는 사람은 극단적 선택(자살) 생각을 지속할 위험이 자살 생각이 없는 사람보다 무려 9배나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이요한 교수 연구팀은 자살 생각을 지속하게 하는 사회경제적 요인을 확인하기 위해, 20세 이상 성인 1만 17명을 2012년부터 2020년까지 8년간 추적 조사했다. 실험대상자 중 14%는 자살 생각을 한 번 이상 했다고 답했으며, 그중 6%는 8년간 지속해서 자살을 고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 결과, 자살 생각 지속성은 경제적 요인과 깊은 관련성이 있었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고 ▲가구 소득이 낮을수록 ▲자신의 미래 경제적 수준을 부정적으로 여길수록, 자살 생각 지속 위험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본인의 미래 경제적 상황을 어떻게 전망하느냐에 따라 자살 생각 지속 위험이 달라졌다. 현재 실제 소득이 낮으면서 본인의 미래 경제적 수준을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그룹은 자살 생각이 없는 집단보다 자살 생각을 지속할 위험이 무려 9.2배 높았다.

이요한 교수는 "고도성장과 더불어 경제적 위기를 경험한 한국 사회는 부에 대한 열망이 높고, 부의 대한 기준 또한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경제성장이 둔화하고 불평등은 증가하는 상황일수록 본인의 미래 경제적 수준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할 가능성은 더욱 커지는데, 이번 연구는 이런 부정적인 생각이 자살 생각 지속성과 자살 사망 위험성을 높인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가 개인이 처한 경제적 어려움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심리적 지지와 사회적 지지도 제공해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사회의학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인 'Social Science & Medicine' 최근 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