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과일' 장내 미생물 변화시켜… 뇌·심장·피부에 도움

이해나 기자 | 정소원 인턴기자

▲ 포도가 장 내 미생물 구성을 변화시켜 뇌·심장·피부·결장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포도가 장내 미생물 구성을 변화시켜 뇌·심장·피부·결장 등의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결장이란 대장의 전체 모양을 물음표로 연상했을 때 물음표 위쪽 둥근 부위를 말한다.

영국 웨스턴뉴잉글랜드대 약대 연구팀은 8주간 총 29명의 남성(24~55세)과 여성(29~53세)을 대상으로 포도가 장내 미생물을 조절해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가능성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2주간 제한 식단을, 다음 2주간은 포도(하루 2.25컵)를 포함한 제한 식단을, 이후 4주간은 포도를 포함하지 않은 제한 식단을 따르게 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장내 미생물 구성과 비뇨기(소변을 만들고 운반하고 배설하는 기관) 혈당 대사물을 각 기간별로 평가했다.

그 결과, 참가자들이 포도를 먹은 뒤 2주 후 장내 미생물 비중에서 스트렙토코코스 고온세균(Streptococcus thermophiles), 2′-디옥시리보핵산, 글루타콘산, 3-하이드록시페닐아세트산 등의 수치가 높아졌다. 30일 후에는 장내 유익균인 홀데마니아(Holdemania spp.)가 증가했다. 연구팀은 이같이 장내 미생물 군집에 일어난 변화가 뇌·심장·피부·결장 등의 건강을 개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포도 섭취 후 장 내 미생물 군집에 일어난 변화가 장을 강화시켜 뇌 건강을 개선할 뿐 아니라, 장내 유해균이 생성하는 트리메틸아민 N-옥사이드(TMAO) 수치를 낮춰 심장 건강에도 좋다고 했다. 트리메틸아민 N-옥사이드(TMAO)란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심장 질환을 유발하는 화학물질이다. 실제 일본 국립장수의료연구센터 연구에 따르면 치매 환자의 장 속엔 인체에 이로운 세균이 정상인보다 현저히 적었다. 2019년 이탈리아 가톨릭대 연구팀이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 30명과 협심증 환자 1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심장질환 환자에게서는 장내 미생물 구성이 정상인과 다르게 나타났다.

연구 저자인 존 페주토 교수는 "장내 미생물은 체내 모든 기관에 영향을 끼친다"며 "포도는 장내 미생물 군집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뇌·심장·피부·결장 건강을 개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레포츠(Scientific Reports)'에 최근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