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카드뉴스] 동남아 여행 다녀온 후 손에 '이 증상' 생기면 병원 가세요

헬스조선 카드뉴스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동남아 여행 다녀온 후 손에 '이 증상' 생기면 병원 가세요

최근 해외 여행자가 급증한 가운데
동남아로 여행을 다녀온 뒤
갑자기 손등에 이유 모를 갈색 반점이 생겨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갈색 반점의 정체는 바로
‘식물성광피부염’입니다.

이름도 생소한 식물성광피부염, 대체 뭘까?
‘푸로쿠마린(Furocoumarin)’이라는 성분이 포함된
식물에 접촉한 뒤 자외선에 노출됐을 때 생기는
광독성 피부질환의 일종입니다.
▲ 홍반 ▲부종 ▲물집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이후에는 갈색의 색소침착이 남기도 합니다.

푸로쿠마린 성분, 어디에 들어있을까?
대표적으로 레몬, 라임 등의 시트러스(감귤류),
셀러리, 무화과 등에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외에도 마사지할 때 사용하는 아로마 오일이나
 ‘5-메톡시소랄렌’ 성분이 들어간 향수를 뿌렸을 때도
색소 침착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갈색 반점, 시간 지나면 사라질까?
“ 식물성광피부염은 저절로 사라지는 경우가 많으나,
평균 2~3개월, 길게는 6개월 이상 남아 있을 수 있습니다.
만약 병변이 심하게 가렵거나
물집이 생겨 불편함이 크다면
바로 피부과를 방문해 치료받는 게 좋습니다. “
-의정부을지대병원 피부과 한별 교수-

기획 ㅣ 헬스조선 카드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