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꼬르륵~’ 배고픔 느껴야 안 늙는다

오상훈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배고픔을 느끼는 것만으로 노화를 늦출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대 연구팀은 음식을 찾도록 자극하는 뇌의 변화가 수명 연장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 알아보기 위한 실험을 진행했다. 먼저 20시간 동안 아무런 먹이도 주지 않다가 필수아미노산인 류신과 이소류신, 발린 등 '가지사슬아미노산'(BCAA)의 양을 달리한 먹이를 3시간가량 주고 각각 당과 이스트(효모균) 먹이를 마음대로 먹게 한 것이다. 먹이 내 BCAA 양이 줄면 초파리는 물론 포유류에서도 단백질 욕구가 늘고 수명이 늘어난다는 기존 연구 결과를 참고했다.

그 결과, BCAA가 적은 먹이를 섭취한 초파리는 BCAA가 많은 먹이를 제공받은 개체와 달리 당보다는 이스트 먹이를 더 많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당보다 이스트 먹이를 선호한 초파리에 대해 필요에 기반한 배고픔을 나타내는 것이라면서 해당 개체가 더 많은 먹이와 칼로리를 섭취하고 수명도 더 길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또 광유전학 기술로 초파리를 붉은색 빛에 노출해 ‘기아욕구(hunger drive)’와 관련된 뇌신경을 활성화하는 방법도 활용했다. 신경 활성화로 배고픔을 느끼고 먹이를 취하려는 충동을 갖게된 초파리는 빛 자극이 없었던 다른 초파리의 두 배에 달하는 먹이를 섭취했으며, 수명도 훨씬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저자 크리스티 위버 박사는 “초파리에게 채울 수 없는 형태의 배고픔을 만들어 냈는데 이를 겪은 초파리는 더 오래 살았다”며 “연구 결과를 인간에게 적용하는 데는 신중할 필요가 있지만 초파리에게서 발견된 메커니즘이 다른 종에도 적용될 거라고 기대할 근거는 많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