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에도 궁합이… ‘모공’ 고민일 때 쓰면 좋은 것은?

최지우 기자

▲ 비타민C가 함유된 화장품은 수분 크림 등 보습 제품과 함께 써야 피부 개선 효과가 배가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화장품은 함유된 성분에 따라 기능이 매우 다양하다. 그런데 온갖 기능성 화장품을 과도하게 덧바르면 피부 건강에 좋지 않다. 함께 사용하면 피부에 시너지 효과를 내는 화장품을 알고, 자신의 피부 상태에 맞는 제품을 골라보자.

◇모공 관리·피지 조절
늘어진 모공이 고민이라면, 피지 조절 제품과 모공 관리 제품을 함께 사용하는 게 좋다. 피지 분비를 개선하는 비타민A, 살리실릭산 등이 포함된 제품을 고르면 된다. 피지 개선, 모공 관리 기능성 화장품은 유분기가 적어 모공을 막지 않고, 축소 효과를 높인다. 한편, 모공 관리 화장품은 탄력 개선 화장품과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이런 안티에이징 기능성 화장품은 유분, 수분이 각각 많이 함유돼 각 제품의 기능을 떨어트린다.

◇각질 제거·미백과 보습
미백 기능성 화장품을 사용하기 전, 각질 제거를 먼저 해야 미백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피부의 각질층이 두꺼우면 미백 성분이 피부 깊숙이 흡수되는 것을 막는다. 각질 제거 후에는 반드시 보습 제품을 활용해 피부에 수분을 공급해야 한다. 각질 제거를 하면 피부가 자극을 받아 건조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비타민C·비타민E
비타민C는 피부 탄력, 미백 효과를 주는 성분으로, 멜라닌 색소를 제거해 피부를 깨끗하게 만든다. 비타민E는 비타민C의 흡수율을 높이고 피부 재생을 도와 함께 사용하면 피부 개선 효과가 배가된다. 이외에 비타민C가 함유된 화장품을 보습 제품과 함께 쓰는 것도 좋다. 비타민C는 보습 기능이 떨어져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수분크림, 수분 에센스 등을 바르면 피부 장벽을 촉촉하게 유지하고 화장품 흡수율을 높일 수 있다.

◇주름 개선·자외선 차단
주름 개선을 위해서는 레티놀 화장품을 낮에 사용할 때 자외선 차단제를 함께 사용해야 피부 노화를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 레티놀은 대표적인 주름개선 성분으로 빛과 열에 약하다. 자외선이 강할 때 레티놀 화장품을 사용하면 피부가 예민해지고, 심할 경우 자극성 피부염, 알레르기성 피부염 등이 생길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