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세로 모공’은 탄력 저하가 원인… ‘가로 모공’은?

최지우 기자

이미지

피지나 노폐물 분비가 과도하면 모공이 가로로 넓어지는 ‘가로 모공’이 생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덥고 피지 분비가 왕성한 여름에만 모공 관리에 신경 쓰면 될까? 그렇지 않다. 겨울에는 피부가 건조해지고 각질이 잘 쌓여 모공이 부각되기 쉽다. 실내외 온도차의 영향으로 모공이 늘어지기도 한다. 모공 유형별 올바른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까만 모공
까만 모공은 모공을 막은 피지가 굳고 산화돼 까맣게 착색된 상태다. 이를 블랙헤드라 하는데, 손으로 짜거나 세게 문지르면 모공 크기가 더 커져 주의해야 한다. 블랙헤드를 제거할 때는 미온수로 모공을 열고 클렌징 오일 등으로 자극 없이 마사지한 뒤 피지, 노폐물을 깨끗하게 씻어내야 한다. 클렌징 후, 차가운 물이나 스킨 등으로 열린 모공을 수축해 마무리한다.


◇세로 모공
세로 모공은 노화 등으로 피부 탄력이 떨어져 모공이 세로로 길게 늘어지는 것을 말한다. 피부 탄력을 높이고 콜라겐 생성을 촉진하는 기능성 제품을 사용해 피부 노화를 최대한 늦추는 게 도움이 된다. 콜라겐 생성, 합성을 돕는 비타민B, C 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좋다. 비타민B는 유제품, 달걀, 버섯 등에 풍부하고 비타민C는 감귤류, 딸기, 브로콜리, 양배추 등에 많이 함유돼 있다.

◇가로 모공
피지, 노폐물 분비가 왕성해지면 모공이 가로로 넓어진다. 피지 분비를 개선하는 비타민A, 살리실릭산 등이 포함된 제품을 사용하면 된다. 주기적으로 스팀타월을 이용해 모공 속 피지와 노폐물을 깨끗이 씻어내는 게 좋다. 피부 타입에 따라, 건성 피부는 주 1회, 지성 피부는 주 1~2회가 적당하다. 수건에 물을 적셔 짜낸 뒤, 전자레인지에 30초 정도 가열해 스팀타월을 만들면 된다. 스팀타월을 얼굴에 가볍게 얹었다가 열기가 식으면 떼어낸다. 열린 모공은 약산성 세안 비누 등으로 부드럽게 세안하고 찬물로 마무리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