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전동 킥보드’ 사고 분석해보니… ‘이곳’ 가장 많이 다쳐

최지우 기자

이미지

전동 킥보드를 이용할 때, 헬맷을 착용하지 않으면 가벼운 뇌진탕에서부터 심할 경우 뇌출혈로 이어질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24일 새벽,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동 교차로에서 전동 킥보드와 택시가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킥보드를 몰던 남성은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고 당시 음주상태로 확인됐다. 전동킥보드의 위험성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두개안면부 외상 많아
전동 킥보드는 완충 장치가 없어 이용 중 사고가 발생하면 부상 위험이 크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이 전동 킥보드 사고로 인해 부상을 입은 환자를 분석한 결과, 두개안면부 외상이 48.8%로 가장 많았다. 외상 중에서는 피부가 찢어지는 열상이 가장 흔했고, 뇌진탕, 치아 손상, 피부 벗겨짐, 골절 순으로 많았다. 얼굴 부위의 부상이 흔한 이유는 전동 킥보드의 특징 때문이다. 전동 킥보드는 앞바퀴, 뒷바퀴 간격이 좁아 넘어질 때 무게 중심이 운전자가 탑승한 앞쪽으로 쏠리기 쉽다.

◇헬멧 필수 착용
전동 킥보드를 안전하게 이용하려면 헬멧 등 보호구 착용은 필수다. 헬맷을 착용하지 않은 채 머리 외상을 입으면 가벼운 뇌진탕에서부터 심할 경우 뇌출혈로 이어질 수 있다. 전남대병원 연구에 의하면, 전동 킥보드 사고로 내원한 중증외상환자 15명 중 14명이 헬맷을 착용하지 않았으며 이중 5명은 사망, 혼수상태, 전신마비 등 치명상을 입었다. 2021년 5월 개정된 도로 교통법상, 헬맷 미착용 상태로 전동 킥보드 이용 시 범칙금 2만원이 부과된다.

◇안전한 탑승법은
전동 킥보드 사고를 예방하려면 이용 중에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안 된다. 이어폰을 끼고 탑승하거나 손에 물건을 든 채로 이용하는 것도 금물이다. 통행량이 많은 곳에서는 전동 킥보드에서 내려 안전하게 끌고 이동해야 한다. 비가 올 때나 어두울 때는 가급적 주행을 피하고 전방, 바닥을 살펴 턱이나 구멍에 걸려 균형을 잃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음주 후에 탑승하거나 두 명 이상 함께 탑승하면 안 된다.

◇병원에서 적절한 치료받아야
전동 킥보드 이용 중 사고가 발생해 붓고 움직이기 어렵다면 골절, 염좌 등을 의심해봐야 한다. 부상 부위를 단단히 고정하고 병원을 찾는 게 좋다. 긁히거나 찢어진 상처는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고 거즈, 타월 등으로 압박한 뒤 치료를 받아야 한다. 머리에 충격이 가해졌다면 출혈이나 부종 등 겉으로 보이는 증상이 없어도 뇌 손상이 발생했을 수 있다. 메스꺼움,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지 확인 후 병원에 내원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