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벌레, 생각지 못한 '이것' 따라 집으로 들어온다?

이해나 기자 | 신소영 인턴기자

▲ 집에 있는 바퀴벌레 분비물은 알레르기 비염이나 심한 기관지 천식을 일으킬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바퀴벌레는 대다수 사람들에게 ‘공포의 대상’이다. 실제 바퀴벌레는 단순히 징그러운 데 그치는 게 아니라, 우리 몸에 해를 끼칠 수 있다.

◇바퀴벌레 분비물, 알레르기·천식 유발
바퀴벌레 분비물은 알레르기 비염이나 심한 기관지 천식을 일으킬 수 있는 알레르기 항원(抗原)으로 알려져 있다. 바퀴벌레 허물이나 알 껍질, 분변이나 사체에 있는 바퀴벌레 단백질이 공기를 통해 인체에 흡입되면 ▲콧물 ▲가려움증 ▲재채기 ▲코막힘 등 호흡기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2020년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 연구팀에 따르면 알레르기 비염 환자군의 바퀴벌레 항원에 의한 감작률(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비율)은 1990년대 13.3%에서 2010년대 22.9%로 증가했다. 특히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원은 바퀴벌레를 박멸한 후에도 몇 개월 이상 남아 있을 수 있다. 또 바퀴벌레는 소화된 음식 일부를 토해내는 특성이 있는데, 이것이 사람이 먹는 음식에 섞이면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다.

◇택배 박스 바로 버리는 습관 들여야
바퀴벌레는 ▲습하고 ▲따뜻하며 ▲어둡고 ▲청결하지 않은 장소에 주로 서식한다. 종종 벽이나 창문틀, 가구, 찬장, 환기 통로, 배수·하수 시설의 균열과 틈에도 숨어 있다. 특히 바퀴벌레는 음식물 찌꺼기를 먹고 살기 때문에 부엌에서 가장 많이 발견된다. 따라서 부엌을 비롯한 집안의 청결에 신경 써야 한다. 식사 후 음식 부스러기를 깨끗이 치우고, 바로 설거지를 해야 하며, 남은 음식은 밀봉된 용기에 보관해야 한다. 음식물 쓰레기는 자주 버리고 쓰레기통은 뚜껑을 꼭 덮어둔다. 욕실 배수구, 주방 싱크대, 물이 새는 곳 등은 그물망으로 막아 두는 게 좋다. 바퀴벌레는 아파트 복도 등에 놓여 있는 택배 박스에 침입해 그 안에서 번식, 집안에 침입하기도 한다. 집에 택배 박스를 쌓아두지 말고 바로 버리는 게 좋다.

이미 집안에서 바퀴벌레를 목격했다면, 서식처와 이동 경로에 살충제나 바퀴약을 놓아야 한다. 바퀴벌레는 주로 벽과 바닥의 갈라진 틈을 이용해 집으로 들어온다. 바퀴벌레가 좋아하는 먹이와 살충 성분을 섞어서 만든 약제로 바퀴벌레를 유인해 제거하는 설치식 약물이 가장 효과적이다. 손길이 닿지 않는 틈새에는 주사기 타입의 살충제를 사용하고, 눈에 띄는 바퀴벌레는 8초 만에 알까지 죽이는 강력한 살충효과를 지닌 스프레이식이 좋다. 바퀴벌레를 잡은 후에는 주변을 깨끗이 닦아야 잔류 알레르기 항원을 줄이고 다른 바퀴벌레가 또 들어오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전문 해충 방역업체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