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머크 손잡고 AI 신약 개발 나서

전종보 기자

▲ 지난 27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진세호 JW중외제약 원료연구센터장(왼쪽)과 이남구 머크 사이언스 앤 랩 솔루션 비즈니스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JW중외제약 제공


JW중외제약은 독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와 AI를 이용한 신약 원료의약품 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머크는 JW중외제약에 자사 AI 소프트웨어 ‘신시아’를 제공한다. 신시아는 신약개발 단계 원료의약품의 합성 루트를 신속하게 분석·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머크는 주문합성연구소 ‘CS랩’의 신규 물질 합성 노하우 또한 JW중외제약에 컨설팅할 예정이다.

JW중외제약 원료연구센터는 자체 신약후보물질 합성연구에 신시아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비임상, 임상 시험에 사용할 화합물 제조방법에 대한 연구 시간을 줄이고 비용 또한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시아가 제시한 합성 조건을 바탕으로 로봇이 연구원을 대신해 24시간 원료합성을 하는 무인 자동화 실험실 환경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JW중외제약 신영섭 대표는 “JW중외제약은 자체 R&D 플랫폼을 통해 발굴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기 위해 혁신 AI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기업과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다각적으로 펼치고 있다”며 “머크와의 자동화 합성연구 협력은 향후 JW의 다양한 신약연구를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초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