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두 번 걸리면, 첫 감염보다 치명률 80% 급증

이해나 기자

▲ 서울의료원 응급실에 코로나19 환자를 이송한 응급침대가 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에 두 번째 걸리면 처음 걸렸을 때보다 치명률이 80% 가까이 높아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방역당국은 과거 감염력이 있더라도 예방접종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미크론 BA.5 변이가 우세화된 지난 2022년 7월 24일 이후 확진자 847만2714명을 대상으로 감염 횟수별 연령표준화 치명률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2회 감염시 치명률은 0.11%로, 1회 감염시 치명률인 0.06%의 1.79배에 달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60세 이상 2회 감염자의 치명률이 0.41%로 이 연령대 1회 감염자 치명률인 0.25%의 1.72배였다. 50대는 3배나 돼 전체 연령대 중 가장 컸다. 40대는 2.53배, 30대는 2.11배였다.

재감염자는 최근들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확진자 5명 중 1명은 재감염자로 추정된다. 1월 1주(1~7일) 재감염 추정사례 비율은 19.92%로, 직전주 19.02%보다 높아졌다.

방대본은 "오미크론 우세화 시기에 재감염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으며 재감염시 사망 위험도 또한 높다"며 "예방접종이 재감염과 중증 진해을 낮추는 만큼 과거 감염력이 있더라도 권장접종 시기에 맞춰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