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뇨기과

요실금 치료 도와주는 영양제들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비타민 C, 라이신, 마그네슘​ 등은 요실금 증상 개선을 돕는다. /클립아트코리아


요실금 치료는 쉽지 않다. 병원을 열심히 다녀도, 케겔운동을 꾸준히 해도 단기간에 만족스러운 치료결과를 얻기는 어렵다.

요실금 치료를 받고 있음에도 아쉬움을 느낀다면, 요실금 증상 개선을 돕는 영양소를 보충해보자.

비타민 C·라이신, 마그네슘 보충해야
요실금 치료에 도움을 주는 대표적인 영양소로는 비타민 C와 라이신, 마그네슘이 있다. 비타민 C와 라이신은 특히 기침할 때나 무거운 물건을 들 때 소변이 새는 복압성 요실금에 효과적이다. 두 성분은 콜라겐을 생성해 방광조직 탄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마그네슘은 요의를 참지 못해서 소변이 새는 절박성 요실금 증상 개선을 돕는다. 마그네슘은 근육과 신경이 정상적인 기능을 하도록 도와 방광의 과민반응을 줄여주는 작용을 한다.

비타민 D와 비타민 B12, 엽산은 결핍되지 않게 관리해야 한다. 비타민D는 결핍되면 골반저근 기능장애 위험이 커지고, 비타민 B12와 엽산 결핍은 신경 손상으로 인한 기능성 요실금을 유발할 수 있다.

단, 요실금에 좋은 성분이라도 오남용해선 안 된다. 고함량 비타민 C는 빈뇨와 절박뇨를 악화할 수 있다. 대부분의 영양제는 비타민 C 함량이 높으므로, 비타민 C 고용량 복용이 걱정된다면 신선한 식품을 통해 비타민 C를 섭취하는 게 좋다.

마그네슘은 과도하게 섭취하거나 오래 복용하면 구토나 설사,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카페인·단 음식 끊고 케겔운동 해야
요실금을 빨리 치료하고 싶다면, 여러 영양소를 보충하는 일도 좋지만, 생활 습관을 바꿔야 한다. 우선 식단을 조절해야 한다. 방광을 자극할 수 있는 커피, 차, 초콜릿 등 카페인 함유 음식, 알코올, 설탕이 많이 든 단 음식은 과감히 멀리해야 한다. 복압성 요실금이라면 매운 음식과 흡연도 피해야 한다. 매운 음식과 흡연은 기침을 유발해 복부 압력을 증가, 요실금을 악화할 수 있다.

더불어 케겔운동을 꾸준히 하면, 요실금 증상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케겔 운동은 복부나 엉덩이 같은 다른 부위는 움직이지 않고 골반 근육만 움직여주는 운동이다. 화장실을 다녀오고 나서 편안한 자세를 취한 다음, 소변을 끊는 느낌으로 요도괄약근에 힘을 줬다가 풀어주면 된다. 요도괄약근을 5초간 수축했다가 5초간 이완하기를 4~5회 반복하고, 동작이 익숙해지면 시간을 늘려 10초가량 근육을 수축했다가 10초 동안 이완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