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생명은 정확성… 3D 스캔·모의 수술 통해 오차 없이 심는다"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디지털 임플란트', 구강 3D 로 확인 잇몸 최대 보존, 무절개까지 가능 출혈·통증 줄고 환자 만족도 높아 김정란 크림치과 원장 "장비·시스템·의사 경험 따져보길"

▲ 크림치과 김정란 원장은 “치과 진료는 본질적으로 외과 수술이고 사람이 하기 때문에 오차가 발생할 수 있다”며 “치료 계획과 결과의 차이를 최소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한다./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2018년 건강보험 본인부담금 인하로 임플란트 수술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임플란트는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수명이 다르다. 10년을 쓰기도 하지만 30년까지도 쓸 수 있다. 딱딱한 음식을 피하는 것과 정기적인 치과 검진을 통한 사후 관리는 기본이다. 그런데 가장 중요한 건 결국 어떻게 심었느냐다.

◇임플란트 핵심은 정확성, 틀어지면 재수술까지…

임플란트 수술 전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건 정확성이다. 잇몸 아래 치아에 구멍을 뚫어 임플란트를 식립한 뒤 보철물을 올리는 과정에서 위치, 각도가 1㎜만 틀어져도 환자는 불편감을 느낄 수 있다. 크림치과 김정란 원장은 "위치·각도·깊이뿐만이 아니라 위아래 양옆 치아와의 균형까지 고려해서 식립해야 임플란트를 오래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밀한 진단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단순 불편감에서 끝나지 않을 수 있다. 실제 한국소비자원에 보고된 임플란트 부작용 유형은 '치아 탈락' '염증' '교합 이상' '감각 이상' 등이 주를 이뤘다. 심각한 경우엔 재수술을 진행하기도 한다. 임플란트 재수술은 1차 수술의 실패 원인을 찾고 이미 임플란트나 뼈가 이식된 환자의 잇몸 상태 등을 반영해야 해서 더 까다롭고 비싸다.

◇치의학 발전의 산물, 디지털 임플란트

디지털 임플란트는 컴퓨터로 임플란트를 정확한 위치에 심는 수술법이다. 기존의 임플란트 수술은 파노라마 촬영과 같은 일반 X선을 활용해 치아 상태를 2차원으로 확인하는 데 그쳤다. 반면, 디지털 임플란트는 저선량 3D CT, 3D 구강스캐너로 치아는 물론 혈관과 신경·잇몸뼈의 두께와 모양까지 3차원으로 한 화면에 구현해 낸다.

환자의 3차원 치아 구조를 바탕으로 모의 수술까지 진행한다. 도출된 모의 수술 결과로 최적의 수술 계획을 수립하고 이 정보를 3D 프린터로 보내 수술용 가이드를 제작한다. 실제 수술도 모의 수술처럼 진행할 수 있는 이유다. 김정란 원장은 "계획한 위치에 그대로 식립하기 때문에 잇몸을 덜 박리하거나 무절개로 수술하는 것도 가능하다"며 "출혈 위험은 낮고 회복 속도는 빨라 고령자나 만성질환자들에게 유리하다"고 말했다.

◇오차는 적고 환자 만족도는 높아

임플란트의 효과는 오차가 얼마나 적은지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고 디지털 임플란트의 효과는 이미 저명한 연구들을 통해 입증됐다. 유럽임플란트학회 공식 학술지(Clinical Oral Implants Research)에 실린 연구 결과를 보면 일률적인 조건에서 디지털 임플란트 3종(Pilot Guide, Partial Guide, Full Guide)은 일반 임플란트보다오차가 적었다.

대한치과보철학회지에 2015년에 실린 연구는 오차의 정도도 제시한다. 디지털 임플란트 수술의 위치 오차는 평균 0.11~0.28㎜, 각도 오차는 0.26도였다. 반면 인상재를 이용해 치아의 본을 뜨는 기존 임플란트 수술의 위치 오차는 1.22~1.51㎜, 각도 오차는 4.9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차는 적은데 환자 만족도는 높다고 보고된다. 미국 미시간대와 스페인 카탈루냐국제대 공동 연구팀은 디지털 임플란트와 관련된 논문 19편을 분석했다. 그런 다음 우수성의 판단 근거로 ▲환자 만족 ▲출혈 감소 ▲통증 감소 ▲진통제 사용 감소 등을 꼽았다. 수술 결과에 대한 환자의 만족도는 중요하다. 의사와의 신뢰감 형성과 적극적인 사후 관리에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장비·의료진 실력 잘 따져보고 너무 낮은 가격은 피해야"

위와 같은 이유로 디지털 임플란트는 세계 치과 의료기기 시장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국내도 마찬가지다. 특허청에 따르면, 디지털 임플란트 분야 특허출원건수는 2010년 41건에서 2019년 113건을 기록하며 연평균 12%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구강스캐너 관련 출원이 46.1%, 시뮬레이션·컴퓨터 디자인 관련 출원이 33.8%, 기공물 가공 관련 출원이 20.1%를 차지했다.

따라서 디지털 임플란트를 도입하는 치과도 많아졌다. 그러나 모두가 같다고 말하긴 어렵다. 같은 장비라도 의료진의 실력에 따라 수술 결과는 다르다. 모의 수술이라고 해도 주치의가 직접 실행해야 정확한 진단·수술이 가능하다. 치과 선택에 앞서 디지털 진료 장비 현황, 진료 체계, 의사의 경험 등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하는 이유다.

김정란 원장은 '가성비'를 내세우는 치과는 피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그는 "비용 역시 중요한 고려 사항이지만 진료의 특수성을 무시한 채 낮은 진료비만 좇으면 수술의 만족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특히 저가격 이벤트 임플란트 치과는 사후 관리에 따른 비용 부담 때문 갑자기 폐업하고 없어지는 경우도 많아서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