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대변이 작은 구슬 모양? '이것' 부족 신호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변이 작은 구슬 모양으로 나온다면 수분 부족이 원인일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대변의 색깔과 모양은 신체 건강을 대략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바로미터다. 몸이 건강할 때는 대변이 밤갈색이며, 부드러운 긴 소시지 모양이다. 이와 다른 색깔과 모양이라면 몸에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대변 색깔, 모양별 유추해볼 수 있는 건강 상태를 알아본다.   

◇대변 색깔별 건강 상태
▷붉은 혈색 대변=소화기에서 출혈이 발생했을 때 붉은색 변이 나올 수 있다. 이때는 궤장성대장염이나 치질, 대장암 등을 의심해야 한다.

▷​검은색 대변=식도·위·십이지장 등 소화기관 문제로 인해 속이 쓰리고 소화가 어려운 사람은 흑변을 본다. 소화관 내부에서 흘러나온 피가 세균에 의해 분해돼 검은색으로 보이기도 한다.

▷​검붉은색 대변=자장면처럼 검붉은 색의 변은 위궤양이나 식도정맥류 등의 질환 때문일 수 있다.

▷​흐린색 대변=췌장염으로 지방분해 능력이 떨어지면 기름 성분으로 인해 변이 흰색에 가까워진다. 담도 폐쇄나 담낭염, 담석 등이 있을 땐 회색 변을 본다.

▷​녹색 대변=엽록소를 과도하게 섭취하면 담즙산의 산화 정도에 따라 녹색 변이 나올 수 있다. 다만, 일시적이라면 안심해도 된다.​

◇​대변 형태별 건강 상태
▷​울퉁불퉁한 소시지 모양=앉은 자세로 오랜 시간 작업하거나 불규칙하게 식사를 하는 등 나쁜 생활습관과 식습관을 가졌을 가능성이 높다. 변을 눌 때도 힘이 들고 고통스러운 경우가 많다.

▷​으깨진 형태=설사의 전조 현상이다. 식습관과 생활습관의 과도한 변화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주 생긴다.

▷​흩어진 모양=식이섬유가 부족하면 변이 뭉치지 않고 흩어져서 나온다. 식이섬유는 채소·과일·해조류 등에 많이 들어 있으니 보충해주는 게 좋다.

▷​작은 구슬 모양=토끼 똥과 비슷한 모양이라면 장에서 오래 머물러 딱딱하게 굳어진 것이다. 대표적인 변비 증상이다. 수분 부족이 원인일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