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머리칼은 얇아졌는데 코털은 계속 굵다, 왜?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나이가 들수록 코털이 길어지는 현상은 남성호르몬 변화와 연관이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털은 콧구멍으로 이물질이 들어오고 호흡기 내부로 침투하는 것을 막아주는 ‘1차 방어선’이다. 이물질을 막는 동시에,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는 역할도 한다. 여러모로 고마운 존재지만, 눈에 보이는 것은 원치 않는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굵은 코털이 더 길게 자라다 보니, 콧구멍 밖으로 나오진 않을지 계속해서 신경 쓰게 된다. 갈수록 가늘어지는 머리카락과 달리 굵은 코털은 왜 계속 자라는 걸까.

남성은 나이가 들수록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의 기능이 저하된다. 테스토스테론은 털의 뿌리를 둘러싼 모낭세포에 털 생성 신호를 전달하는데, 이 같은 기능이 저하되고 5알파 환원효소와 결합하면 ‘디하이드로 테스토스테론(DHT)’ 양이 증가한다. 몸의 신호 체계를 교란하는 DHT가 머리로 가면 모낭세포의 DNA에 자살인자(DKK-1, TGF-β 1)가 전달돼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고 빠진다. 반면, 코 모낭에 도달할 경우 성장촉진인자가 생성되면서 계속 굵은 털이 자란다. 같은 이유로 눈썹이 길게 자라기도 한다. 머리카락과 달리 가슴·팔·다리털이 적게 빠지는 것도 DHT와 관련이 있다. DHT는 두피 모낭을 위축시켜 모발을 가늘게 만들고 탈모를 촉진하지만, 가슴·팔·다리 등에 난 털은 성장시킨다.


코털은 모공이 크고 피부 깊숙이 박혀 있어 잘못 뽑으면 상처가 생길 수 있다. 특히 코털을 손으로 강하게 뽑는 행동은 삼가도록 한다. 심한 경우 상처에 세균 감염, 염증 등이 발생해, 뇌막염, 패혈증 등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면역력이 약한 노인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

코털을 정리할 때는 반드시 전용 도구를 이용하도록 한다. 전용 가위로 코털 끝만 살짝 자르고, 기계를 이용할 때도 깊숙이 넣지 않는 것이 좋다. 기계가 깊게 들어가면 코털이 필요 이상으로 제거되거나 코 점막이 상할 위험이 있다. 자르기 전에 물로 코털을 적시고 코끝을 올리면 자르기 편하다. 미용을 위해 주기적으로 코털을 정리하는 것은 좋지만, 습관적으로 코털을 뽑아선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