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삐져나온 코털, 뽑지 말고 잘라야 하는 이유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코털을 함부로 뽑을 경우 세균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털은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고 코로 들어오는 이물질을 걸러내는 역할을 한다. 모공이 크고 피부 깊숙이 박혀 있다 보니, 세게 힘을 주거나 잘못 뽑으면 상처가 남기도 한다. 상처에 세균이 감염돼 염증이 생길 경우, 드물게 뇌막염이나 패혈증 등으로 이어질 위험도 있다. 특히 노인이나 만성질환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일수록 주의해야 한다.

길게 자란 코털은 뽑지 말고 전용 가위 등으로 잘라내야 한다. 손이나 족집게 등을 이용해 함부로 뽑으면 세균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코털을 잘라낼 때는 코털 손질 전용 가위를 이용해 밖으로 삐져나온 코털 끝만 살짝 잘라준다. 이때 코털 부위를 물로 적시고 코끝을 올려주면 더욱 자르기 쉽다.

시중에 출시된 기계를 이용하는 경우 역시 콧속 깊숙이 넣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기계가 깊게 들어가면 코털이 과하게 제거되거나 코 점막이 상할 수 있다. 간혹 코털 왁싱 제품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이 또한 코털을 뽑아내는 것이므로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미용을 위해 습관적으로 코털을 제거하는 행동도 개선해야 한다. 코털을 계속해서 뽑으면 세균 감염 위험이 높아질 뿐 아니라, 모공에 생긴 상처가 덧나면서 감염에 취약해질 수 있다.

한편, 중년 남성의 경우 유독 코털이 길게 자라곤 하는데, 이는 호르몬 변화에 따른 현상이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5알파 환원효소와 결합해 DHT라는 대사물질로 바뀐다. 나이가 많아지면 DHT 생성량 또한 증가하며, DHT가 콧속 모낭에 도달해 성장촉진 인자(IGF-1)를 생성하면서 털이 더 길게 자란다. 나이가 들수록 머리카락이 얇아지는 반면, 눈썹, 코털이 길게 자라고 두꺼운 것 역시 이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