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이 유전자' 돌연변이 있으면, 자궁내막암 예후 안 좋아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고려대 구로병원 산부인과 홍진화 교수./사진=고려대 구로병원


PPP2R1A, TP53 유전자 돌연변이가 3, 4기 자궁내막암의 불량한 예후와 관련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고려대 구로병원 산부인과 홍진화 교수는 TCGA 데이터와 고려대 구로병원 환자 데이터를 결합해 분석했다. 그 결과, 1기 자궁내막암에 비해 3, 4기 자궁내막암에서 PPP2R1A와 TP53 유전자 돌연변이 발현이 유의하게 증가돼있었다. 또한, 이 돌연변이가 발편이 있을 때 예후가 불량했다. 진행성 자궁내막암은 초기 내막암에 비해 상당히 불량한 예후를 나타내는데, 현재까지 이에 대한 원인을 유전자 수준에서 규명한 연구는 없었다.

홍진화 교수는 “이 같은 결과를 근거로 향후 진행성 자궁내막암의 표적치료제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이번 연구로 홍진화 교수는  지난 16~18일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된 ‘제2차 아시아 종양학회 국제학술대회(AOS 2022) 및 제48차 대한암학회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포스터발표상’을 수상했다.

한편, 홍진화 교수는 2018년에도 한국과 미국의 자궁경부암 선별검사 가이드라인을 비교 분석한 논문으로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부인종양학 분야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여성암센터 소장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