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맥주보단 ‘이것’ 마셔야 내장 지방 축적 덜 해

김서희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와인은 맥주나 소주보다 유해한 지방이 비교적 적어 내장 지방을 덜 축적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술을 마시면 심장에 해로운 지방 수치를 높여 걱정을 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와인은 맥주나 소주보다 유해한 지방이 비교적 적어 내장 지방을 덜 축적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아이오와주립대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에 등록된 40~79세 영국인 1869명을 대상으로 술 종류가 신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맥주, 와인 그리고 증류주를 마시는 그룹에 따라 무작위로 나뉘었다. 참가자들은 매년 세 가지의 설문지를 통해 음주와 생활방식을 보고했다. 또한,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키와 몸무게는 물론 혈액 샘플을 채취해 이들의 내장 지방과 피하 지방, 근육양, 골밀도 등을 분석했다. 연구 기간 동안 참가자들은 평균적으로 일주일에 10잔의 알코올을 마셨으며 남자는 주로 맥주를 마셨으며 여성은 와인을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맥주나 증류를 마신 사람은 와인을 마신 사람보다 내장 지방이 더 많았다. 맥주가 알코올 도수는 가장 낮지만 탄수화물과 칼로리가 높아 내장 지방을 증가시킨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한다. 반면, 레드 와인을 마신 사람은 내장과 피하 지방 수치 모두 낮았다. 와인은 염증을 줄이고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지방 저장을 막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이 연구는 알코올 종류에 따라 체내 지방 수치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체중 증가를 막기 위해선 맥주보다 와인을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비만 과학 및 실습 저널(Obesity Science & Practice)’에 최근 게재됐다.